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군, 대추나무 가로수 '무상 공급 논란'

군…대추나무 가로수 운전자 시야 방해, 교통사고 발생
주민…무분별하게 가로수 조성, 혈세 낭비

  • 웹출고시간2019.03.14 18:15:46
  • 최종수정2019.03.14 18:15:46
[충북일보=보은] 보은군이 탄부면 임한리 국도변에 조성한 대추나무 가로수를 없애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2007년부터 2008년까지 2년 여에 걸쳐 국도 25호선 탄부면 임한리 4.7㎞ 구간에 대추나무 가로수를 심었다.

군은 당시 임한리 일원에서 열리는 보은대추축제를 홍보하기 위해 대추나무 1천881그루를 심었다.

현재, 이곳 대추나무 가로수는 240여 그루만 남아있을 뿐이다.

군이 대추나무 가로수를 조성하면서 사유지에 묘목을 심고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탓이다.

더구나 대추축제장이 탄부면 임한리에서 보은읍 뱃들공원으로 옮겨지면서 대추나무 가로수로서의 상징성을 잃어왔다.

특히 대추나무 가로수가 웃자라 이 일대를 운행하는 차량 운전자들의 시야를 방해해 교통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

이에 군은 탄부면 임한리 국도 25호선 일원에 조성한 대추나무 가로수를 뽑아 주민들에게 무상 공급키로 했다.

아울러 대추풍년 및 대추축제 성공 기원을 위해 조신제(棗神祭)를 지내는 뱃들공원의 대추나무 노거수를 보은대추 상징물로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 같은 계획에 대해 일각에서는 군이 가로수를 무분별하게 조성해 지역의 대추나무 명소가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어 대추나무는 지역의 상징인데다 농촌지역과 어우러진 대추나무 풍경은 명품 가로수길로서의 가치가 충분한 문화관광 자원이라며 반대하고 있다.그러면서 군이 주민과 조경 전문가의 의견없이 가로수 수종을 무분별하게 선택해 또 다시 주민들의 소중한 혈세를 낭비하게 됐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국도변에 조성한 대추나무 가로수 때문에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해 사전에 주민의견 수렴과 간담회를 갖고 임한리 대추나무 가로수를 뽑아 필요한 농가에 무상으로 나눠주기로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