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입교식 열어

도시민 30세대 대상으로 원스톱 귀농지원 예정
젊은 세대 취업난과 맞물린 귀농열풍으로 귀농 관심 높아

  • 웹출고시간2019.03.14 17:28:18
  • 최종수정2019.03.14 17:28:18
[충북일보=제천] 제천시가 14일 오후 2시 제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강의실에서 도시민 30세대를 대상으로 입교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전국 최초로 운영을 시작해 올해 4년째를 맞이한 제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는 귀농·귀촌 예정 도시민 가족이 함께 체류하며 농촌을 이해하고 실제 농사일을 체계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원스톱 귀농지원 시설이다.

센터는 교육센터 1동, 기숙사 1동, 15평 단독주택 4동, 12평 단독주택 26동 등 총 30세대가 입교할 수 있는 시설로 조성돼 있다.

최근 젊은 세대 귀농 열풍과 취업난 등의 이유로 30~40대 까지 귀농에 가세하며 귀농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이에 직접 생활하며 다양한 농사를 짓는 경험을 통해 귀농 실패를 줄일 수 있는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는 해마다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입교식은 입교생과 가족 및 귀농귀촌협의회, 선배 수료생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입교식에서는 입교생 등록, 2019년 중점추진방향 설명, 운영 안내, 입교생 자기소개 및 관심분야 품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조충래 강사가 '귀농·귀촌 이야기'이라는 주제로 성공적인 귀농정착에 도움을 주기 위한 내용의 특강을 펼쳤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환영사에서 "멘토를 통한 작목별 재배방법에 대한 조언과 현장 체험 지원으로 수료 후에도 안정적으로 귀농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입교생들은 오는 11월 30일까지 9개월 간 농업과 관련된 이해과정인 기초교육과 체험과 농사짓는 기술을 실습하는 심화교육을 받고 멘토멘티 제도를 통해 선도농가 및 선배 귀농인으로부터 작목별 재배 기술에 대한 조언을 얻고 현장감 있는 체험을 이어간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