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17 13:06:02
  • 최종수정2019.01.17 13:06:02

괴산군 유기농업인연합회가 17일 충북유기농업연구소 대강당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있다.

ⓒ 괴산군
[충북일보=괴산] 괴산군 유기농업인연합회가 17일 충북유기농업연구소 대강당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올해 사업 추진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연합회는 500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판매하는 농업인 조직으로, 괴산군 유기농업을 이끌어 가는 대표 단체다.

이날 정기총회는 이차영 괴산군수, 신동운 괴산군의회 의장, 윤남진 도의원, 김봉기 충북 친환경농업인연합회 회장 및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활동사항 및 사업결산 보고를 시작으로 올해 사업 논의 및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또한 유기농산업 발전 및 친환경농산물 판매 확대방안에 대해서도 깊이 논의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권구영 회장은 "다양한 유기농산물 가공사업 및 유통센터 건립을 목표로 연합회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하며 "공공급식(학교급식)을 통한 유기농산물 판매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에 군 관계자는 "올해 한해대책 및 농업용수 확보를 위한 대형관정 개발과 연계된 유기농 벼 생산단지 조성, 친환경 시설하우스 재배단지 조성 등 친환경 농산물 재배단지 확대에 더욱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친환경 우렁이농법 확산을 위한 우렁이 12t, 친환경 농·축산물 생산기반 구축을 위한 미생물 430t을 생산·공급할 계획"이라며 "320종에 달하는 잔류농약 분석을 위한 농산물안전분석실 설치에 13억 원을 신규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괴산군은 올해 친환경·유기농산업 육성을 위해 △유기농산업분야 180억 원 △농업정책분야 17억 원 △유통가공분야 68억 원 △원예특작분야 74억 원 △농업기반분야 65억 원 △농촌개발분야 62억 원 △귀농·귀촌분야 36억 원 △농업기술분야 9억 원 등 8개 분야 198개 사업에 510억여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괴산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