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군,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률 '저조'

군내 가구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45.67%
보은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이색홍보

  • 웹출고시간2018.10.11 15:14:25
  • 최종수정2018.10.11 15:14:25
[충북일보=보은] 보은군내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률이 전체 가구의 45.67%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은소방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화재 중 주택 화재가 차지하는 비율은 연평균 18.2%에 달한다.

반면 주택 화재로 인한 사망자 비율은 50.1%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이 96%일 때 화재 사망자가 56%나 저감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도내 대부분 시·군의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률은 가구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해 화재 발생 시 인명사고로 이어질 소지가 매우 높다.

실제 보은군의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률은 45.67%로 저조해 조속한 설치가 필요한 실정이다. .

'주택용 소방시설'이란 단독경보형 감지기와 소화기를 말하는 것으로, 개정 '소방시설법'은 2017년 2월 4일부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보은소방서는 저조한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이색홍보에 나섰다.

이 소방서는 보유중인 행정차량에 주택용 소방시설에 대한 정보와 필요성을 알리는 랩핑을 시공해 주택용 소방시설의 홍보 효과가 기대된다.

보은소방서 관계자는 "이번 이색차량 홍보로 많은 군민들이 주택용 소방시설의 중요성와 필요성을 피부로 느꼈으면 한다"며 "소방관의 노력과 군민들의 협조로 빠른 시일 내 100%의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을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