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U1대 호텔와인식품전공 학생들, 전통주 칵테일 경연대회서 두각

참가자 전원수상

  • 웹출고시간2018.06.11 13:18:02
  • 최종수정2018.06.11 13:18:02

17회 대구음식관광박람회 일환으로 개최된 전통주 칵테일 경연대회에서 출전한 학생 11명 전원이 수상하고 있다.

ⓒ U1대학교
[충북일보=영동] U1대학교 호텔조리와인식품학부 호텔와인식품전공 학생들이 지난 10일 대구 EXCO에서 열린 17회 대구음식관광박람회 일환으로 개최된 전통주 칵테일 경연대회에서 출전한 학생 11명이 전원 수상했다.

대한칵테일조주협회가 주최한 이번 대회는 우리나라 전통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되었기 때문에 전통주를 기주로 사용해 다양한칵테일을 선보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국에서 참가한 92명의 학생들은 각자 1잔의 전통주 칵테일을 만들어 하루 종일 전시하고, 총 19개 조로 나뉘어 각 조 5명씩 동시에 나와 5분 내에 동일한 칵테일 2잔을 만들어 평가를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 최은현(3학년) 양이 우수상을 차지하고, 맹호(1학년) 군이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함께 출전한 전준형(4 학년)·연혜진(3학년)·노현지(3학년)은 금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편, 윤영재(4학년)·양정현(4학년)·이유림(3학년)·신승진(2학년)·조정민(1학년) 군이 은상을 수상하고, 최원준(1학년) 군이 동상을 수상하는 등 출전한 학생 11명 전원이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유병호 교수는 "이번 대회 준비를 위해 매일 같이 밤늦도록 연습에 매진한 학생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U1대 호텔와인식품전공에서는 와인·전통주 등 식음료를 전공 해 와인·전통주 소믈리에 및 컨설턴트, 양조전문가, 바리스타 등을 전문적으로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4년제 대학교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