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부동산 중개업소,전국에서 '세종'만 잘 나간다

최근 2년 사이 전국 업소 당 중개 건수 29% 줄어
주택 매매 21% 감소에 중개사 12% 증가가 원인
전국 유일 매매 증가 세종은 중개 건수 42% 늘어

  • 웹출고시간2018.05.22 13:20:21
  • 최종수정2018.05.22 13:20:21

최근 2년 사이 부동산중개업소의 연 평균 주택 중개 실적이 늘어난 곳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시 뿐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에서 내려다 본 신도시(도담동 쪽) 모습.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세종] 전국적으로 취업난이 심각한 데다 퇴직자가 늘어나면서 부동산중개업에 뛰어드는 사람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2년 사이 업소 당 평균 주택 중개 실적이 늘어난 곳은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시 뿐인 것으로 밝혀졌다. 대규모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가 건설되고 있는 세종은 부동산 경기가 호황을 보이면서 중개사 수 증가율이 높지만, 거래 증가율은 훨씬 더 높기 때문이다.
ⓒ 직방
◇주택매매 거래량은 세종 제외 모두 감소

부동산 정보서비스 업체인 '직방'이 전국 주택매매 거래량과 개업 공인중개사 관련 통계를 분석, 2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2015년 119만3천691건에서 2017년에는 94만7천104건으로 24만6천587건(20.7%) 줄었다.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가 모두 감소했다. 특히 감소율은 △울산(43.6%) △경북(34.7%) △경남(34.2%) 등 영남과 제주(30.1%) 등에서 높았다.

반면 같은 기간 개업 중개사 수는 9만1천130명에서 10만2천100명으로 1만970명(12.0%) 늘었다.

이에 따라 업소 당 연간 평균 주택 매매거래 중개 건수는 13.1건에서 9.3건으로 3.8건(29.0%) 줄었다.

2년 사이 업소 당 중개 건수 감소율은 제주가 가장 높았다.

13.0건에서 6.0건으로 53.8%(7.0건) 줄었다. 제주는 매매 거래량이 크게 줄어든 반면 중개사 수는 1천17명에서 1천544명으로 527명(51.8%) 늘어,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기 때문이다.

제주는 외지 인구 유입률이 전국 시·도 가운데 세종 다음으로 높다.

이에 따라 생업 수단으로 부동산중개업을 선택하는 사람이 크게 늘고 있다. 이 기간 업소 당 중개 건수 감소율은 제주에 이어 △울산(50.7%) △경남(43.4%) △경북(42.2%) △부산(41.6%) 순으로 높았다.

결국 세종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은 중개사 간의 경쟁이 심해지면서 수익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세종 개업 중개사 수,5년 8개월 사이 3배로 증가

2015년과 비교할 때 지난해 세종은 전국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주택 매매 거래량이 늘었다.

2천686건에서 5천214건으로 2천528건(94.1%)이나 증가했다.

세종은 같은 기간 개업 중개사 수는 753명에서 1천30명으로 277명(36.8%) 늘어나는 데 그쳤다. 증가율이 제주보다 15.0%p 낮았다.

이에 따라 중개사 1인당 연간 평균 중개 실적은 3.6건에서 5.1건으로 1.5건(41.7%) 증가했다.

세종시내 개업 중개사 수는 시 출범(2012년 7월) 직후인 2012년 9월말에는 365명이었다.

올해 5월 22일 기준으로는 1천60명이다. 따라서 약 5년 8개월 사이 약 3배로 늘어난 셈이다.

한편 세종시내 중개업소들은 다른 지역 업소들에 비해 아파트 전월세나 분양권 등을 중개하는 비율이 높다.

따라서 주택 매매 중개 실적은 전국에서 가장 적지만, 수익은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