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27 21:04:51
  • 최종수정2017.12.27 21:04:51
[충북일보] 내년 6·13지방선거가 점점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다. 선수들은 진작부터 경기를 시작했다. 현직 인물과 중견 정치인들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물론 의외의 참신한 인물도 있다.

이번 지방선거는 여야가 지난 5월 대선이후 1년여 만에 치르는 '빅게임'이다. 그런 만큼 각 정당들도 일찌감치 총력전을 전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도 강해 선거결과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충북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자리는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이다. 하지만 예비후보들의 이름만 거론될 뿐 아직 무엇 하나 정해진 게 없다. 후보는 물론 각 정당의 경선 룰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그러다 보니 자가발전식 풍문만 무성하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주요 정당의 일부 예비후보들 사이에선 '공천 내락설'이 나오고 있다. '이미 공천을 약속받았다'거나 '공천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이야기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당내 유력 인사들의 이름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경선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아직 룰과 시기를 정하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략 공천 기조를 내세우고 있다. 물론 경선 병행 등 변수가 많은 상황이다. 그러다 보니 후보 경선도 하기 전에 혼탁 분위기만 양산되고 있다.

충북 사정도 다르지 않다. 경선 룰을 놓고 각 정당 후보들의 눈치작전이 치열하다. 공천장을 거머쥐기 위해 저마다 유리한 쪽으로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경선이 됐든 전략공천이 됐든 후보들의 셈법만 복잡해 지고 있다.

어떤 형식이 됐든 공정성 시비가 일어날 수 있는 게 경선이다. 따라서 경선은 최대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룰에 따라 진행돼야 한다. 경선 룰을 정하는 이유도 여기 있다. 더 중요한 건 경선에 참여하는 후보들의 자세다.

경선의 성패도 참여 후보들의 향후 행동에 따라 정해진다. 간혹 경선에서 탈락하고 불복하는 이들도 있다. 탈당을 하고 무소속으로 출마를 하기도 한다. 이 경우는 실패다. 본선 실패로 이어져 이중의 실패를 초래하기 쉽다.

각 정당이 가장 적극적으로 경계해야 할 대목이다. 경선 룰은 둘 이상의 후보가 경쟁하는 선거를 치르기 위한 규칙이다. 누구나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 완벽하게 만들어야 경선 후 예상되는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지역주민들에게 중요한 건 선거를 통해 선택된 후보들이 무탈하게 임기를 마치는 일이다. 그래야 지역을 올바로 살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지방선거는 지역주민들에게 총선보다 더 중요하게 느껴질 수 있다.

자칫 잘못된 선택으로 중도 탈락하는 단체장과 지방의원이 있어서 안 된다. 하지만 충북에서는 안타깝게도 민선 6기들어 3명의 시장·군수가 불명예 하차했다. 한 단체장은 아직도 선거법에 발목이 잡혀 법의 심판을 받고 있다.

선출직의 중도 하차는 결국 그들을 믿고 뽑아준 지역 주민들의 손해다. 시·군정 소홀이 불러오는 당연한 결과다. 게다가 재보궐 선거비용은 고스란히 혈세로 충당해야 한다. 이래저래 지역과 주민들에게 큰 손해다.

잘 뽑는 게 정답이다. 그러기 위해 각 정당의 후보 선출 과정부터 철저해야 한다. 대세는 여전히 경선이다. 정치계에서 경선은 예선 혹은 후보 검증을 위한 선거로 통한다. 한 마디로 '경선=예선'이고 '선거=본선'이다.

지방선거는 지방화시대에 부응하는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다. 당연히 제대로 된 경선 룰로 제대로 후보를 선정해야 한다. 그래야 제대로 된 지역일꾼을 뽑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