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국 창의적 행정기법 배워 선진지자체로 '도약' 눈길

'미국 플로리다 주 김명호 국토부관리청장' 초청 공무원 대상 강연

  • 웹출고시간2017.11.14 14:21:42
  • 최종수정2017.11.14 14:21:42
[충북일보=옥천] 옥천군이 미국의 창의적 행정기법을 배워 선진지자체로 도약하는 시간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군은 1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미국 플로리다 주 국토부관리청의 김명호(46·사진·미국명 마이클 킴) 청장을 초청, 토목직 등 군 공무원 150여명을 대상으로 미국 선진행정기법 등에 대한 강연을 들었다.

이번 강연은 선진국의 행정 우수사례 공유를 통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조직 문화를 도모하기위해 마련됐다.

김 청장은 현 김태은 군북면장의 친동생으로, 올 4월 최연소·초고속으로 국토부관리청장으로 승진하며 모국의 명예를 드높인 인물로 화제가 됐다.

국토부관리청은 플로리다 주 정부의 지반국, 도로국, 구조국, 관리국을 총괄하는 기관이다.

김 청장은 1999년 충남대학교 지질학과를 졸업한 후 2001년 플로리다 주 주립대 토목공학과 석사학위를 취득, 5년간 기업에서 설계 및 감리업무를 담당하며 건설관련 전문 능력을 키웠다.

2006년에 플로리다 주 국토부 수석 보좌관으로 공직사회 첫발을 내딛은 후 전문성과 리더십을 인정받아 2011년 최연소로 지반국장으로 승진하고 올해 4월 역시 최연소 국토부관리청장으로 임명됐다.

이날 강연은 미국 플로리다 주의 도로, 교량, 터널 등 국토개발에 대한 주요 프로젝트 현황, 개발기법 등의 사례를 우리나라와의 비교·설명을 통해 이해를 돕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같은 공직자로써 본 받을만한 미국 공무원의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자세 및 비전, 민원해결 방법 등에 대한 강연도 이루어지며 직원들의관심을 끌었다.

군은 쉽게 접할 수 없는 이번 강연을 통해 관습적인 행정태도에 변화를 일으키고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공직자로써의 역량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옥천군의 한 공무원은 "미국과 우리나라의 행정사례 등을 폭넓게 비교해 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전 공직자가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자세로 한층 더 강화된 행정력을 펼쳐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청장은 강연 후 받은 강사료 35만 원 전액을 옥천군장학회 지역인재육성을 위한 장학금으로 쾌척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