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어죽' '도리뱅뱅이'와 만나는 영동 양산 가선리 벽화 마을

마을 둘레 벽화와 아기자기한 조형물, 쉬어가는 장소로 호응 높아

  • 웹출고시간2017.09.07 10:29:35
  • 최종수정2017.09.07 10:29:35

영동군 양산면 가선리를 찾은 방문객들이 아기자기하게 그린 벽화를 구경하고 있다.

[충북일보=영동] 영동군 양산면 가선리의 이색적인 마을 벽화가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 곳은 충남 금산군과 경계부근인 작은 마을로 어죽, 도리뱅뱅이 등의 향토음식이 유명해 사람들의 발길이 잦은 곳이다.

마을 입구부터 안길을 따라 총 670㎡의 면적의 이 벽화는 상수원관리지역 주민지원사업비 5천300여만 원의 예산으로 지난 3월 착공, 8월 완공했다.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이 곳에 아름답고 깨끗한 마을의 풍경을 선사하고 좋은 이미지를 갖고 돌아갈 수 있도록 골목을 장식한 것이다.

마을 벽화길은 400m로 둘레 곳곳에 벽화와 아기자기한 조형물이 설치돼 칙칙한 시골마을 분위기가 훨씬 밝고 생동감 넘치게 변화했다.

사업계획시부터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복지증진 등 지역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했다.

현재 단조롭고 삭막했던 마을 안길이 흥미롭고 특색있는 벽화거리로 조성되면서, 입소문을 타서 인지 일부러 이곳을 구경하기 위해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이 벽화에는 어릴적 즐겁게 고기잡는 모습, 대어를 낚아올리는 모습 등 정겨운 시골 풍경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있어, 방문객들이 벽화 길을 걷는 동안 동심의 세계에 빠져 들게 한다.

처음 이 곳을 찾은 방문객이라면 그림의 의미를 헤아리지 못하지만, 어죽 등의 향토음식을 맛보면 벽화가 무엇을 뜻하는지 알게 되고 미소를자아내게 한다.

골목길을 돌다가 재미난 작품 앞에서 사진기를 꺼내 추억거리도 만들 수 있어 마을 주민들도 방문객들과 함께 웃으며 마을 전체에 활력과 생기가 돌고 있다.

이 곳에 가면 인근 식당에서 영동을 대표하는 음식인 '어죽'과 '도리뱅뱅이'를 만날 수 있다.

벽화에서도 익살스럽게 표현돼 있는 영동의 향토음식이다.

갓 잡은 민물고기를 통째로 두 시간쯤 삶은 뒤 국수와 수제비를 넣고 끓인 어죽과 손질한 피라미를 프라이팬에 둥글게 놓고 튀긴 다음 양념을 발라 조린 도리뱅뱅이는 이 지역에서도 별미로 통한다.

군 관계자는 "이 벽화조성으로 가선리 마을이 볼거리와 먹거리가 어우러진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며 "이 곳에서 영동의 향토음식도 맛보고 즐거운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채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지난 7월 28일 취임한 청주세무서장과 동청주세무서장은 둘다 40대의 '젊은 기관장'이다. 그래서 청주·동청주세무서 조직은 최근 활기가 넘친다. 두 서장은 특히 중앙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던 경험도 비슷하다. 이 서장은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장 서장은 기획재정부 세제실과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거래관리과와 자산과세국 상속증여세과에 이어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 등에서 근무했다. 지난 5일 오후 동청주세무서를 방문해 장병채(48) 서장을 만났다. 그의 세정 철학과 납세자를 위한 봉사 정신, 다소 생소하게 느낄 수 있는 충북과 청주의 이미지와 관련된 솔직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충북 또는 청주와 어떤 인연이 있나 "여러 해 전에 후배 결혼식에 참석하는 등 스쳐 지나가는 정도였다. 서너 번 청주를 방문한 기억을 빼고는 별다른 인연이나 추억은 없다. 다만, 직전 근무지가 천안이라 그 곳에 근무하면서 인접 도시인 청주에 대해 생각한 이미지는 행정의 중심인 도청 소재지라는 점과 인구 규모 등을 감안할 때 막연하게나마 분주한 도시일 것이라는 선입견은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곳에 와보니 주변의 산과 공원녹지 등이 많이 보이는 자연환경과 좋은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