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5.09.23 09:12:03
  • 최종수정2015.09.23 09:12:03

얼마전 한 커뮤니티에 웃지 못할 글이 올라왔다.

소개팅한 여자가 마음에 들지 않은 남자가 데이트비용을 더치페이 하자고 정중히 말했고, 이에 여자는 화를 내며 자리를 박차며 나와버렸다고 한다.

열 받은 남자는 카톡으로 계좌번호까지 보내주며 입금하라고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남녀간 논쟁이 분분했는데, 여성의 변론 중에는 요즘은 여자들도 경제활동을 활발히 하기 때문에 데이트할 때 동등하게 비용을 지출한다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남녀 할 것 없이 대부분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돌싱들의 경우, 첫만남에서 데이트비용은 각각 얼마씩 지출했을까· 처녀총각 때에 비해 만남의 기회조차 만들기 어렵고, 더욱이 첫만남이기에 서로에게 잘 보여야 하는 상황임을 감안해보자.

국내대표 돌싱만의 소셜데이팅 울림에서는 실제 이혼남녀 회원 1천330명(남: 904명, 여: 426명)을 대상으로 "실제 첫만남 시, 데이트비용 얼마나 썼나·"라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결과 돌싱남의 경우 과반수가 "5~10만원(50.3%)"이라는 항목을 1순위로 꼽았고, "10~20만원(25.2%)", "3~5만 원(14.6%)"을 차례대로 선택했다.반면, 돌싱녀의 경우 "3~5만원(34.3%)"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고, "5~10만원(26.5%)", "전혀 안썼다(25.6%)"라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설문결과를 살펴보면 '남자는 밥을 사고, 여자는 커피를 산다'라는 데이트 비용에 대한 통상적인 생각과 맞아떨어짐을 알 수 있다. 눈에 띄는 점은 첫만남 시 데이트 비용을 전혀 쓰지 않았다고 답한 돌싱녀가 응답자 가운데 1/4을 차지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울림의 김정림 상담컨설턴트는 "사회적 인식이 변함에 따라 더치페이를 당연하게 생각하는 여성도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까지 첫만남 데이트비용은 남자가 계산해야 한다는 생각이 암묵적으로 깔려 있다. 그렇기 때문에 주로 남자가 데이트 비용에 불만이 많은 편이다."며 "데이트 비용 분담을 어떻게 해야 하느냐에 대한 정답은 없지만, 현명한 연애를 위해 쿨하게 계산하는 것도 필요하고 때로는 상황에 맞게 각출하는 센스도 발휘하는게 좋다."고 덧붙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스타트업 돌싱만의 소셜데이팅 울림에서 진행되었으며, 돌싱남녀 회원 1천330명이 참여했다. 울림은 하루에 한번, 매일 낮12시 돌싱남녀 회원간 1대1 맞춤 인연소개가 이루어지는 소셜데이팅 서비스로 PC 및 스마트폰 어플로 이용할 수 있다.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