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U1대 '대학생 생명사랑 서포터즈' 인공임신중절 예방 캠페인

  • 웹출고시간2016.09.28 10:58:48
  • 최종수정2016.09.28 10:58:48

U1대 사회복지학과 학생으로 구성된 '대학생 생명사랑 서포터즈'가 인공임신중절예방과 계획임신의 중요성을 알리는 캠페인을 대전 으능정이 거리에서 펼치고 있다.

[충북일보=영동] U1대학교 사회복지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대학생 생명사랑 서포터즈 8기'가 올바른 성 인식 및 생명존중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한 캠페인을 펼쳐 호응을 얻고 있다.

이 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사회복지학과 3학년 이유경 학생 외 5명으로 구성된 대학생 생명사랑 서포터즈 8기 '원피스'팀이, 지난 6월부터 오는 11월 말까지 대학생은 물론 일반인을 대상으로 인공임신중절(낙태) 예방과 계획임신의 중요성을 알리는 캠페인 활동을 전개한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주관하는 '대학생 생명사랑 서포터즈 8기'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는 이번 캠페인에서, 학생들은 생명존중에 대해 다양한 이벤트와 게임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으며, 계획임신의 중요성과 인공임신중절 예방 등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인식개선을 이끌어 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들은 홍대, 대천해수욕장, 청주 성안길, 대전 으능정이거리 등을 돌며 올바른 피임법(피임도구 사용법)과 계획임신의 중요성을 알리는 등 다채로운 홍보활동 펼쳤다.

향후 학생들은 오는 11월 말까지 플래시몹, 플랜카드 퍼포먼스 등을 활용한 지역 홍보와 U1대학교 축제 시 재학생 대상 홍보 등을 기획하고 있으며, 전문 강사 초청강연과 인근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 성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