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SKY 입학비율 전국 15위 '쇼크'

시도별比 0.89% 불과… 세종은 3.56%
서울대 합격자도 역대 최저 '51명' 그쳐
"기회 불평등 수치로 확인" 대책 내놔야

  • 웹출고시간2019.03.24 20:14:36
  • 최종수정2019.03.24 20:14:36
[충북일보]충북의 이른바 'SKY 대학' 입학 비율이 전국 최저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공개한 2019학년도 주요대학 고교 소재지별 입학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서울대·연세대·고려대의 입학생 비율을 비교한 결과 17개 시·도 가운데 충북이 15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자료를 보면 이들 3개 대학의 입학생 10명 중 4명은 서울지역 소재 고등학교를 졸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학생 1만701명 중 수도권(서울·경기·인천) 고등학교 출신은 7천16명(66%)으로 3명 중 2명 꼴이었다.

전국 시·도별 3학년 학생수 1천 명당 3개 대학 입학생수는 전국 평균 18명인데 비해 서울은 40명으로 2배 이상 높아 특정지역 편중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의 경우 3개 대학 입학 비율이 제주(0.8%), 세종(0.9%) 다음으로 낮은 1.5%를 기록했다. 이는 17개 시·도 중 15번째로 낮은 비율로 인근 대전(3.6%), 충남(2.8%)보다도 현저히 낮은 수치다.

학생 수 대비 비율로 봤을 때도 서울이 9만7천35명 중 3천930명(4.05%)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세종은 학생 수 2천616명 중 93명(3.56%)으로 서울에 이어 전국 2위의 합격률을 기록해 약진이 두드러졌다.

이어 대전(1만8천394명·2.11%), 경기(14만5천49명·1.79%), 인천(3만1천500명·1.54%), 광주(2만200명·1.38%), 부산(3만3천951명·1.37%), 대구(2만9천478명·1.29%), 충남(2만4천24명·1.27%), 전북(2만2천975명·1.25%), 제주(7천671명·1.17%), 강원(1만7천204명·1.13%), 울산(1만4천336명·1.13%), 경북(3만7천963명·1.11%), 경남(3만7천963명·0.97%), 충북(1만7천794명·0.89%), 전남(2만1천659명·0.86%) 등이다.

충북은 비슷한 학생 수의 강원과 3천 명 가량 학생이 적은 울산보다도 훨씬 적은 합격자를 낸 셈이다.

김 의원은 지난 22일 대정부 질문에서 "서울지역 3학년 학생수 비율은 전국의 17%를 차지하고 있지만, SKY 대학 입학생수 비율은 40%에 육박했다"며 "SKY 대학을 가려면 초등학교 때부터 '교육난민'을 감수해야 하고 '서울로 원정교육'은 필수라는 말이 빈 말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충북은 2019년 서울대 입학생 비교에서도 역대 최저 합격자를 배출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다.

올해 서울대 입학생수인 3천301명 중 충북지역 학생은 51명(1.5%)에 불과해 17개 시·도 중 14번째에 머물렀다.

지난해 11월 충북도와 충북연구원이 발간한 '충북형 미래 우수인재 육성방안'에 따르면 충북 출신 서울대 합격자는 2013년 이후 감소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해당 자료의 충북지역 출신 서울대 합격자 현황을 살펴보면 1999년 88명, 2000년 100명, 2001년 105명, 2002년 94명, 2003년 102명, 2004년 102명으로 5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그러다 2005년 73명으로 하락해 이후 2006년 99명, 2007년 78명, 2008년 65명, 2009년 82명, 2010년 70명, 2011년 64명, 2012년 76명, 2013년 86명, 2014년 66명, 2015년 58명, 2016년 53명, 2017년 50명, 2018년 52명으로 점차 감소했다.

올해는 51명으로 역대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2000년대 초 합격자수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이와 관련 충북의 교육현황을 제대로 진단해야 한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다.

한 교육계 인사는 "최근 충북의 교육 관련 통계를 보면 교육계 종사자로서 한숨만 나온다"며 "교육 기회의 불평등이 수치로 확인되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청은 통계의 오류만 지적할 게 아니라 이러한 결과에 대한 체계적인 분석과 대책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강병호 에어로케이(Aero-K) 대표

[충북일보] 중부권 허브공항을 꿈꾸고 있는 청주국제공항에 드디어 저가항공사(LCC) 모(母) 기지가 설립된다. 쉽게 말하면 청주에도 항공사 본사가 생긴다는 얘기다. 에어로케이(Aero-K)가 내년 1월 취항을 목표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ero-K를 뒤집어 읽으면 Korea다. 청주를 본사로 하는 에어로케이가 대한민국(코리아)을 대표하는 항공사로 우뚝 서기를 기대한다. 163만 충북도민들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은 에어로케이의 움직임이 궁금했다. 주말인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에어로케이 사무실에서 강병호(사진) 대표를 만났다. 40대 중반의 젊은 나이에 적지 않은 규모의 항공사 설립을 앞둔 그와 면허승인 과정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았다. 소회는 "말씀대로 정말 어렵게 면허를 받았다. 그동안 한 차례 반려도 있었고,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도의회, 시의회 뿐 아니라 지역 언론, 시민단체, 경제단체, 학생들과 도민 여러분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분들의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에어로-K의 항공면허 취득은 도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성원에 대한 결과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