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10.12 17:24:49
  • 최종수정2016.10.12 17:24:49
[충북일보] "인문학이 걸어야 할 길은 학문의 정도(正道)지만 현실에 적용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손주은 메가스터디 회장이 12일 충북대를 찾아 인터넷 기반시대의 인문학'을 주제로 특별강연를 가졌다.

손주은 회장

메가스터디

'교육의 대가'로 불리우는 손 회장은 충북대 인문역량 강화사업단 초청으로 12일 이 대학을 방문해 인문대 강의동에서 학생들에게 경제적 수요와 목적, 과학기술과 접목한 인문학의 성공사례를 학생들에게 소개하고 타 학제 간 융합이 가져올 수 있는 시너지 효과와 현 사회의 요구에 맞춘 인문학의 변용 필요성에 대한 화두를 던져주었다.

손 회장은 이날 "지속적인 자기고민을 통해 충북대 학생들이 인문학을 정립하고, 제4차 산업혁명을 맞이한 현대사회에 맞춤 인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에 재학하던 중 학비 벌이를 위해 시작한 개인 과외에서 실력과 열정을 인정받아 학원 강사로 입문해 2004년 12월 코스닥에 상장한 국내 최대의 온라인 교육기업인 '메가스터디'를 일궈낸 인물이다.

충북대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단은 '글로벌 지역학 전문 인재양성', '학문 후속세대 양성', '인문 융합 실무형 인재양성'을 목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병학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