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0th JIMFF에서 '놓치지 말아야할 영화'

무성영화 & 라이브 연주 '시네마 콘서트'
JIMFF 화제작 재상영 '주제와 변주 : 10주년 커튼 콜·뮤직 다큐 특별전'

  • 웹출고시간2014.08.04 12:27:52
  • 최종수정2014.08.04 12:27:52

항구의 일본 아가씨

음악영화 대중화 및 뮤지션 발굴 등에 중점을 두고 2005년부터 제천에서 열리고 있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올해 시네마 콘서트와 주제와 변주 섹션을 통해서 무성영화 상영과 라이브 연주, 그리고 지금까지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상영돼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음악 다큐 6편을 선정해 제10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상영한다.

◇영화 음악의 원초적 형태를 재연한다, 시네마 콘서트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2006년부터 시작해 온 시네마 콘서트는 영화 상영과 함께 라이브 음악을 현장에서 연주하는 프로그램으로 청풍호반 야외무대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잘 어우러져 매년 관객들의 높은 호응을 얻어왔다.

지금까지 사쿠하치 연주자 라일리 리, 아코디언 연주가 마르크 페로네, 무성영화 전문 피아니스트 필립 칼리 등이 제천을 찾아 무성영화에 맞춰 연주를 들려준 바 있으며 올해는 일본의 무성영화 전문 피아니스트인 야나시타 미에가 일본 고전영화 두 편에 맞춰 연주를 펼친다.

올해 시네마 콘서트에서 상영되는 영화는 역시 일본 영화로 1924년 감독 데뷔 이후 160여편의 작품을 남긴 시미즈 히로시 감독의 '항구의 일본 아가씨'와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부초 이야기'가 야나시타 미에의 피아노 연주와 함께 상영된다.

기타의 장인, 플립 씨피오

◇JIMFF의 화제작을 다시 한 번, 주제와 변주 : 10주년 기념 커튼 콜·뮤직 다큐 특별전

그동안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통해 상영됐던 많은 음악영화 중 관객들의 재상영 요청이나 화제가 됐던 작품을 제10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주제와 변주 섹션에서 다시 만날 수 있다.

'주제와 변주 10주년 커튼 콜·뮤직 다큐 특별전'을 통해 총 6편의 음악 다큐멘터리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팝 역사상 가장 신비로운 가수이자 비운의 가수로 꼽히는 시스토 로드리게즈의 이야기를 다룬 '서칭 포 슈가맨', 잭슨 브라운, 폴 사이먼, 칼리 사이먼 등 최고의 뮤지션들의 기타를 만든 플립 씨피오의 이야기 '기타의 장인, 플립 씨피오', 비틀즈가 가장 좋아하는 미국인 음악가로 알려진 해리 닐슨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 '위드 아웃 유, 해리 닐슨' 등이 상영돼 그 동안 다시 한 번 상영을 기다렸던 관객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제10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14일부터 19일까지 제천시 일원에서 열리며 14일 청풍호반 야외무대에서 오멸 감독의 '하늘의 황금마차'의 상영 및 개막식을 시작으로 총6일간 펼쳐진다.

티켓 예매는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총31개국 87편의 음악영화와 30여개팀의 음악 공연이 펼쳐진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