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아티스트들의 숨겨진 이야기' JIMFF 추천작 2탄

전진수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아티스트 영화 5편

  • 웹출고시간2013.08.06 18:33:54
  • 최종수정2013.08.06 18:33:54
평소 만나기 어려웠던 수많은 음악영화들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다양한 추천작을 소개한다.

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지난 1일 인터넷 티켓예매 오픈 후 2시간 만에 10작품이 매진되는 등 개막전부터 영화 팬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 담긴 작품을 비롯하여 매력적인 아티스트들을 만나 볼 수 있는 작품들도 마련돼 있어 음악과 영화를 즐기는 관객들에게는 놓쳐서는 안 될 다양한 영화들이 상영된다.

폴 사이먼 그레이스랜드 그 이후(왼쪽)·메르세데스 소사 한장면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에서는 크림, 블라인드 페이스 활동을 통해 최고의 드러머로 활동했던 진저 베이커를 회상하며 만든 작품인 '드럼의 마왕 진저 베이커'와 남미를 대표하는 저항 가수였던 메르세데스 소사의 일대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메르세데스 소사 : 남미의 목소리'가 상영된다.

아티스트의 공연 영상 등 다양한 영상과 아름다운 음악들이 더해져 그들이 주는 감동을 관객들에게 그대로 전달한다.

Produced by George Martin

'뮤직 인 사이트' 섹션에서는 폴 사이먼과 조지 마틴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들이 마련돼 있어 그 시대를 풍미했던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조우 할 수 있는 재미를 선사한다.

'폴 사이먼, 그레이스랜드 그 이후'는 정치적인 오해를 낳았던 폴 사이먼의 '그레이스랜드' 음반 탄생의 숨겨진 이야기와 증언들이 담겨 음악계 전설들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제작자 조지 마틴은 제5의 비틀즈 라고 불린 전설적인 프로듀서 조지 마틴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으로 그의 인간적인 면과 함께 폴 매카트니, 링고 스타, 실라 블랙 등 많은 유명 인사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해외작품뿐만아니라국내작품에서도아티스트들의이야기를담은다큐멘터리가상영된다.

Moon Glow

'문글로우'는 서울의 몇 안 되는 재즈 클럽 중 하나인 '문글로우'가 문을 닫게 되면서 또 하나의 무대를 잃은 1세대 연주자들의 삶과 문글로우에 바치는 레퀴엠 작품이다.

한국 재즈 1세대의 삶과 음악을 통해 한국 재즈음악의 과거와 현재를 느낄 수 있다.

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아티스트의 초상을 그려낸 작품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를 기리는 특별전도 마련돼 있다.

올해 특별히 마련 된 '진가신 특별 회고전'은 홍콩 영화의 거장 감독인 진가신 감독의 영화 '금지옥엽, 첨밀밀, 퍼햅스 러브' 3편을 무료로 만나 볼 수 있으며 올해 제천영화음악상 수상자로 선정 된 이동준 음악감독이 작업한 ''태극기 휘날리며, 7번방의 선물, 지구를 지켜라'도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시네마 콘서트' 섹션에서는 무성영화 시대의 대표 배우인 해롤드 로이드의 작품 '키드 브라더, 안전 불감증'이 무성영화 전문 피아니스트 필립 칼리의 라이브 피아노 연주에 맞춰 상영된다.

95편의 음악영화상영과 40여개의 음악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할 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14일부터 19일까지 제천시 일대에서 개최되며 관객들이 직접 참여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중앙시장 프로젝트, 거리의 악사페스티벌, JIMFF 캠프 등도 마련되어 있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