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시민단체 "시청 본관 철거"요구 잇따라

청원청주미래상생연합 "문화재 보전 주장, 지역발전 저해"
보전 동조 시의원들에 "반목 부추긴 장본인 반드시 응징"
앞서 원도심 활성화 추진단·정비조합도 "철거하라"
시의회, 오는 12월 12일부터 관련 예산 심사 절차

2022.11.29 17:23:28

청원청주미래상생연합이 29일 청주시청 임시청사 브리핑룸에서 시청본관 청사 철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청주 시민들이 잇따라 '시청 본관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시민들은 이범석 청주시장의 철거 의지에 힘을 보태면서, 일부 청주시의원들이 반목을 부추기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청원청주미래상생연합은 29일 청주시 임시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청 본관 철거를 촉구했다. 청원청주미래상생연합은 옛 청원군 지역의 사회단체장으로 구성된 주민단체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청주시 읍·면민 대다수는 시청 본관 옥탑은 후지산, 천장 문양은 태양광선 형태의 16가닥으로 이뤄져 있는 침약자 일본을 상징하는 욱일기로 인식하고 있다"며 "본관 청사를 문화재로 보전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청주시 발전을 저해하는 행위로, 발전에 백해무익하다고 20만 읍·면민을 대표해 주장하는 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주청원 통합시 모델제시를 위한 연구 최종보고서에서 통합청주시청사의 최적합지로 오송읍이 제시됐으나 통합청주시 원도심 공동화를 막고,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도농복합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현 위치 신축으로 결정됐다"며 "본관 문화재 보존 주장은 청주시 발전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청 본관을 문화재로 보존하겠다면 옛 청원군청도 문화재로 등록하고, 신청사 위치를 오송읍으로 변경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치적논리와 억지논리, 단체별이권을 앞세워 침략자 일본을 상징하는 건물을 문화재 가치가 있는 것으로 주장하는 행태는 청주시 발전을 저해하는 것을 간주할 것"이라며 "이에 동조하는 읍·면·동 지역 선출직의원(시의원)들은 끝까지 추적해 갈등과 반목을 부추긴 장본인으로 낙인해 반드시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청주시 중앙동·성안동 거주민 등으로 구성된 '청주시 원도심 활성화 추진단'은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본관을 철거해 신청사 활용도를 높일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추진단이 문화재청에 질의한 회신에 따르면 전문가의 현장조사와 문화재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할 수 있도록 건축물의 소유자인 청주시의 등록신청을 협조·권고 한 것으로 강제사항이 아니라고 답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주시청 본관청사 또한 철거돼 신청사의 활용도를 높이고 주민편의 공간으로 탈바꿈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추진단과 함께 임시청사를 방문한 남주동·남문로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 측도 '청주시청 구청사가 문화재면 우리집도 문화재다', '일본 건축양식이 문화재면 우리도 일본인인가'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어 보이며 본관 철거에 나설 것을 시에 요구했다.

시민단체 중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본관 존치'를 요구하며 이 시장과 대립각을 세우는 상황에서 또다른 시민단체가 맞서는 모양새다.

다수 시민단체가 시청 본관 존치 논란에 참전(?)하면서 청주시의회의 관련 예산안 처리여부에 더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내년 청주시 본예산에 편성된 본관 철거비 예산은 △12월 12일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본예산 예비심사 △15~16·19일 예결위 심사 △19일 예결위 계수조정 및 의결 △20일 본회의 의결을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 성홍규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