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하나님의교회, 한가위 앞두고 소외된 이웃에 온정의 손길

도내 곳곳에 직접 고른 선물세트 전달
전국 200여곳에 1억5천여만 원 상당

  • 웹출고시간2019.09.09 16:47:09
  • 최종수정2019.09.09 16:47:55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역 내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닿았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이하 하나님의 교회)는 9일 청주시 상당구 중앙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식료품 선물세트 25상자를 전달했다.

이들은 추어탕·사골곰탕·찜닭·미역국·전복죽 등 노인·청소년이 쉽게 조리할 수 있는 간편 식품과 참기름·올리고당·식용유 등 활용도가 높은 식료품을 골라 직접 선물세트를 마련했다.

선물세트는 주민센터를 통해 홀몸노인 가정과 한부모가정, 장애인가정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하나님의교회는 같은 날 충주시 문화동에서도 나눔 활동을 펼치고, 지난 5일에는 청주 수곡2동·사창동·강서1동 주민센터와 내수읍사무소·충주 교현안림동 주민센터, 지난 3일에는 제천 용두동 주민센터를 각각 방문해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이들은 추석을 앞두고 충북지역을 비롯한 전국 200여곳에 각 지자체를 통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1억5천만 원 상당의 식료품을 지원한다.

교회 관계자는 "일 년 중 가장 풍성하고 여유로운 민족 대명절 한가위, 경제적 어려움과 질병 등으로 힘겨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정을 나누기 위해 성도들이 마음을 모았다"라며 "이웃 가정 모두가 따뜻하고 정겨운 추적이 되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전했다.

이헌종 청주 중앙동 동장은 "명절에는 어려운 이웃들이 자칫 소외감을 느낄 수 있다"라며 "이웃들에게 나눔과 봉사는 큰 기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님의교회 신자들은 생명구호와 인권보호·환경보호·인류화합 등을 위해 소외이웃돕기와 환경정화·헌혈·농촌일손돕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