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폐기물처리업체 장마철 재생유 몰래 유출 적발

청산면 A업체 폐기물관리법 위반 1개월 영업정지 행정조치

  • 웹출고시간2019.07.16 11:29:29
  • 최종수정2019.07.16 11:29:29

옥천군이 16일 청산면의 A업체가 몰래 버린 재생유에 대해 오염 예방을 위해 오일헨스와 흡착포를 설치했다.

ⓒ 옥천군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청산면의 한 폐기물처리업체가 재생유를 빗물과 함께 몰래 유출시키다 적발됐다.

옥천군에 따르면 청산면 A업체는 16일 오전 2시 44분께 보관하고 있던 재생유를 빗물과 함께 마을 쪽 구거에 버리다 주민의 신고로 적발됐다.

이날 유출시킨 재생유 양은 정확히 확인 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군은 환경오염 예방을 위해 유출된 600m 2개소에 오일펜스와 흡착포를 설치하는 한편 시료를 채취해 충북보건환경연구에 분석을 의뢰했다.

앞서 12일에도 재생유를 유출시키다 업체 주변에서 악취가 심하게 나고 물고기 등이 폐사했다는 주민들의 신고로 적발했다.

군은 이 업체에 대해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과태료 300만원과 1개월 영업정지 등의 행정조치를 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장마철 업체들의 폐기물을 몰래 버리는 행위에 대해 강력한 지도단속을 벌이고 있으며 환경오염이 없도록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지난 2011년 5월 폐기물종합재활용업 인허가를 받아 2018년부터 폐합성수지를 열분해 해 정재유를 생산하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