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검은 머리 파뿌리 '옛말'

한국가정법률상담소, 지난해 4천653건 이혼상담
60대 이상 男 "설자리 잃었다" 이혼 결심

  • 웹출고시간2019.03.11 17:54:50
  • 최종수정2019.03.11 17:56:02
[충북일보] 부부가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해로(偕老)하는 시대가 저물고 있다.

여성은 "남은 인생을 자유롭게 살고 싶다", 남성은 "가정 내에서 설 자리가 없다"며 환갑을 넘기고 이혼을 결심했다.

한국가정법률상담소가 지난 2018년 진행한 이혼상담은 모두 4천653건으로 이 중 70.7%(3천288명)는 여성 내담자였고 29.3%(1천365명)는 남성 내담자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여성은 40대(964명, 29.3%), 50대(834명, 25.4%), 60대 이상(774명, 23.5%), 30대(612명, 18.6%), 20대(104명, 3.2%)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60대 이상(495명, 36.3%), 40대(362명, 26.5%), 50대(362명, 26.5%), 30대(163명, 11.9%), 20대(15명, 1.1%) 순으로 나타나 여성은 40대, 남성은 60대 이상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남성은 2014년과 2015년에 1순위인 40대 다음으로 60대 이상이 2순위를 차지했고 2016년부터는 60대 이상이 모든 연령대를 제치고 1순위로 올라섰다. 2018년에는 60대 이상이 36.3%를 기록, 60대 이상 상담 비율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여성은 2017년에 50대가 1순위로 올라섰다가 2018년에는 다시 40대(29.3%)가 1순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50대(25.4%)와 60대 이상(23.5%)의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 여성은 2009년 5.5%에서 2012년 11.4%, 2016년 20.7%, 2017년 21.1% 등으로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상담소는 "60대 여성들은 남은 인생은 하루를 살더라고 남편의 억압과 통제에서 벗어나 인간답게 살고 싶다며 이혼을 결심했고 60대 남성들은 자신들이 가정 내에서 설 자리가 없다며 가정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60대 이상 남성들은 젊어서는 특별한 문제가 없었으나 나이 들어 퇴직이나 폐업 등으로 경제력이 감소하자 아내가 자신을 무시하고 냉대한다는 호소를 많이 해왔다"고 덧붙였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