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작년 '인구 자연증가' 기여율 전국의 9.1%

증가율 8.2명으로 전국 1위,출생아도 세종만 늘어
젊은 부부·고소득자 비율 높고 정책 잘 시행되기 때문
사망률도 세종만 감소,전국 사망자는 37년만에 최다

  • 웹출고시간2019.03.05 17:40:06
  • 최종수정2019.03.05 17:40:06

2018년 시도 별 합계출산율(잠정)

ⓒ 통계청
[충북일보=세종] 세종시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다.

시 남쪽에 지난 2007년부터 국내 최대 규모의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가 건설되면서, 외지에서 유입되는 인구가 유출되는 사람보다 훨씬 많은 게 주요인이다.

그런데 세종은 출산이나 사망에 의한 '자연 증가율'도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젊은층 비율이 높아 인구 대비 사망자 수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반면 새로 태어나는 아기는 많기 때문이다.

시도 별 출생아 수 및 합계출산율(잠정)

ⓒ 통계청
◇출생아 수 세종만 증가

통계청이 '2018년 출생·사망통계 결과(잠정)'를 최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세종시의 인구 '자연 증가율(1천명 당 출생자 수-사망자 수)'은 8.2명으로 전국 최고였다.

세종이 이어 증가율이 높은 곳은 △울산(2.4명) △경기(2.2명) △인천(1.6명) 순이었고, 전국 평균은 0.5명이었다.

하지만 경기·제주를 제외한 7개 도와 부산은 인구가 자연감소했다.

태어난 아이보다 사망한 사람이 더 많았다는 뜻이다.

지난해 세종시내에서는 하루 평균 10명이 새로 태어나고 3명이 죽었다.

따라서 자연증가 인구가 전국(77명)의 9.1%인 7명이나 됐다. 작년 12월 기준 세종시 주민등록인구(외국인 제외)는 전국(5천182만6천59명)의 0.6%인 31만4천126명이었다.

지난해 시·도 별 '합계출산율(한 여자가 가임기간인 15~4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세종(1.57명) △전남(1.24명) △제주(1.22명) 순으로 높았다.

하지만 8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세종·울산·인천을 제외한 5곳은 1명에도 미치지 못했다. 특히 서울은 0.76명으로 가장 낮았다.

전국 평균도 전년(1.05명)보다 7.1% 떨어진 0.98명에 그쳤다. 통계청은 "지난해 전국 평균 합계출산율은 출생 통계가 작성된 1970년 이후 49년만에 가장 낮았다"고 설명했다.

전년 대비 출생아 수도 세종만 5.7% 늘어났을 뿐 나머지 16개 시·도는 모두 줄었다.

이처럼 세종시의 출산율이 높은 것은 인구가 집중된 신도시를 중심으로 △30~40대 젊은 부부가 많고 △주민들의 소득 수준이 높은 데다 △출산 장려금·공공 어린이집 등 관련 정책이 잘 시행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2018년 시도별 조사망률(잠정)

ⓒ 통계청
◇조사망률도 세종만 감소

지난해 전국 사망자 수는 2017년보다 1만3천400명(4.7%) 늘어난 29만8천900명으로, 사망원인통계 작성(1983년) 이후 37년만에 가장 많았다.

이에 따른 조(粗)사망률(인구 1천 명당 사망자 수)도 전년보다 4.6%(0.3명) 늘어난 5.8명이었다.

시·도 별 조사망률은 △전남(9.2명) △경북(8.4명) △전북(7.9명) △강원(7.8명) 순으로 높았고 △세종(4.3명) △울산(4.6명) △경기(4.7명) △서울(4.7명) 순으로 낮았다.

전년보다 조사망률이 감소한 곳은 세종(0.2명) 뿐이었다.

세종시의 사망률이 낮은 것은 다른 지역보다 고령자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2018년 시·도 별 인구 자연증가 및 증가율 (잠정)

ⓒ 통계청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