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작년 세종시 개발 허가, 태양광이 공장보다 더 많았다

전체 토지 593만여㎡ 중 61%인 362만여㎡는 '분할'

  • 웹출고시간2019.02.26 10:40:04
  • 최종수정2019.02.26 10:40:04

2018년 세종시 개발행위 허가 실적.

ⓒ 세종시
[충북일보=세종] 전국적으로 태양광발전 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세종시내에서 개발행위 허가가 난 시설 중 '태양광발전'이 '공장'보다도 더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전체 허가 면적의 61%는 대규모 전원주택 등을 개발할 때 성행하는 '토지분할'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세종시에 따르면 2018년 세종시내에서 개발행위 허가가 난 토지는 총 1천818건, 면적은 593만2천㎡(약 180만평)였다.

목적 별 허가 실적은 △주택 702건(38.6%) △근린생활시설 592건(32.6%) △토지분할 345건(19.0%) 순으로 많았다. 특히 태양광발전(46건)이 공장(35건)·창고(33건) 등 산업활동 관련 시설보다도 더 많아 주목을 끌었다.

2018년 세종시 개발행위 허가 실적.

ⓒ 세종시
건수와 달리 면적에서는 토지분할이 압도적으로 많은 362만4천㎡(61.1%)를 차지했다.

이어 주택(64만3천㎡·10.9%), 근린생활시설(63만6천㎡·10.7%) 순이었다.

용도지역 별 허가 건수는 '비도시지역(부강·전의·금남 등 일부 면의 중심지를 제외한 9개 면 지역)'이 1천152건(63.4%)으로 가장 많았다.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난개발을 막기 위해 금남·장군 등 주변 6개 면 일부 지역에 설정돼 있는 '성장관리지역'이 508건(27.9%)으로 그 다음이었다. 그러나 '도시지역(신도시 전 지역+조치원읍+부강·전의·금남면 중심지역)'은 158건(8.7%)으로 가장 적었다.

특히 공장은 전체의 77.1%인 27건, 태양광발전시설은 71.7%인 33건이 각각 비도시지역에서 허가가 났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