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국립민속박물관 세종으로 이전해 달라"

22일 여당에 건의…국립자연사박물관 건립도 요청

  • 웹출고시간2019.02.24 13:21:07
  • 최종수정2019.02.24 13:21:07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 위치도.

ⓒ 행복도시건설청
[충북일보=세종] 지난 22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여당)-세종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세종시가 "서울 경복궁에 있는 국립민속박물관을 세종으로 이전하고, 세종시에 국립자연사박물관도 건립해 달라"고 건의했다.

시는 신도시 국립박물관단지 2구역 가운데 4만5천815㎡의 부지에 국비 1천551억 원을 들여 올해부터 2023년까지 새 박물관을 건립, 국립민속박물관을 이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같은 구역 7만㎡의 부지에 국비 3천173억 원을 들여 2025년까지 자연사박물관도 지어 달라고 요청했다.

국립민속박물관 세종시 이전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17년 6월 취임과 함께 추진했다.

하지만 수도권 지역 일부 문화예술인들이 반발하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이전 타당성 연구 용역' 발주를 철회, 현재는 사업 추진이 중단된 상태다.

또 자연사박물관은 세종 신도시 건설을 총괄하는 행복도시건설청이 국립박물관단지 조성 방안의 하나로 건립을 추진해 왔다.

단지에 들어설 5개 개별 박물관(어린이,국가기록, 디자인, 도시건축, 디지털문화유산영상) 외에 자연사박물관이 추가되면 관람객들의 볼 거리가 풍성해지는 등 전체 단지의 시너지(상승) 효과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2016년 이후 2년 연속으로 '예비 타당성 조사(예타)' 대상 사업으로 선정하지 않는 바람에 추진이 유보됐다.

세종시는 이날 건의문을 통해 "문화 균형발전, 박물관단지와의 연계 효과,세계적 박물관단지의 필요성 등을 감안한 때 국토의 중심인 세종시에 국립민속박물관과 자연사박물관을 두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