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전기차 대당 보조금 매년 줄어든다

승용차 최고 작년 1천900만원서 올핸 1천500만원
시내 거주 요건도 올해는 '6개월 이상'으로 강화

  • 웹출고시간2019.02.10 16:12:30
  • 최종수정2019.02.10 16:12:30

환경부와 세종시가 세종시민들에게 지급하는 전기차 대당 보조금(승용차 기준 최고액)이 지난해 1천900만 원에서 올해는 1천500만 원으로 줄어든다. 사진은 세종미래일반산업단지(세종시 전의면)에서 생산되고 있는 쎄미시스코 초소형 전기차 모습.

ⓒ 세종시
[충북일보=세종] 환경부와 세종시가 전기자동차를 구입하는 개인이나 민간업체 등에 보조하는 돈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올해는 작년보다 세종시내 거주(소재) 자격 요건도 더 까다로워졌다. 반면 보조금 지급 대상 차량 수는 매년 크게 늘어나고 있다.

세종시는 지난 8일 공고한 올해 '전기자동차 보급계획'을 통해 "이달 25일부터 시민들의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2019년 세종시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급 계획

ⓒ 세종시
환경부와 시는 올해 모두 322대(정부 지정 차량 18종)에 대해 대당 720만 원(초소형)~1천700만 원(경형화물차)을 보조한다.

하지만 승용차 기준 대당 보조금(최고액 기준)은 △첫 해인 2017년 2천100만 원에서 △지난해 1천900만 원 △올해는 1천500만 원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다.

초소형과 경형화물차의 지난해 보조금은 각각 800만 원, 1천800만 원이었다.

이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보급해야 할 친환경차량의 종류가 전기차 외에 수소차·하이브리드차·전기자전거 등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차량 가격은 떨어지고 않고 있다. 따라서 결국 차를 구입하는 개인 부담은 매년 늘어나고 있다.

세종시 전기차 보조금 지급액 변경 내용

ⓒ 세종시
또 지난해에는 '신청 전일'까지 세종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개인이나 기업·법인·기관 등이 보조금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올해는 공고일(2월 8일) 기준으로 '세종시에 6개월 이상 연속해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개인이나 기업·법인·기관 등'에만 신청 자격이 주어진다.

하지만 보조금 지급 대상 차량 수는 매년 크게 늘어나고 있다.

매년초 발표하는 당초 계획 기준으로 보면 2017년 20대, 2018년 155대에서 올해는 지난해의 2배가 넘는 322대가 됐다. 궁금한 내용은 세종시청 환경정책과(044-300-4264 또는 044-120)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