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후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에 의료계 촉각… '낙하산 인사' 우려

복지부 출신 이신호 차의대 교수 유력설
의료 민영화 앞장서 의료계 반발 예고
2016년 정부-차의대 유착 관계 의혹도

  • 웹출고시간2019.01.06 16:34:32
  • 최종수정2019.01.06 16:34:32
[충북일보] 청주 오송에 있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후임 인선을 두고 의료계 내부에서 반발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의료민영화에 앞장섰던 전 보건복지부 관료 출신이 보건산업진흥원장으로 거론되고 있어서다.

현재 보건산업진흥원장 후보자는 크게 이신호 차의과대학 교수(전 보건산업진흥원 본부장), 조명찬 충북대학교병원 교수(전 충북대병원장), 홍진태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등 3명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중 조명찬·홍진태 교수의 경우 현직 의·약사 출신으로 의료계에 종사하고 있고, 누구보다 보건의료에 대한 식견이 높아 의료계 내부에서 이들의 인선에 대한 이견은 없다.

하지만, 이신호 교수는 보건의료연구자가 아닌데다 서울대학교에서 건축학을 전공한 보건복지부 행정관료 출신이다.

이 교수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부터 2014년까지 보건산업진흥원 본부장으로 역임하며 의료민영화에 앞장섰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당시 '의료기관의 자본참여 다양화 방안'을 발표하고, 의료영리법인·의료채권제도·경영지원회사(MSO) 도입을 제안하는 등 의료 민영화와 가장 밀접한 후보자다.

특히, 비전문가임에도 보건복지부 규제심사위원회 위원, 국민건강보험 재정운영위원회 위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제공기관 평가·심의위원회,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비상임이사 등 의료계 요직으로 두루 활동하고 있다.

보건산업진흥원 본부장이 끝난 뒤에는 차의과대학교 보건의료산업학과 학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차의과대는 지난 2016년 전직 복지부·식약처에서 근무하던 고위 관료를 교수로 채용한다는 의혹을 받아 곤욕을 치른 바 있다.

국정농단으로 떠들썩하던 당시 비선 실세로 불린 최순실씨가 차의과대학이 보유한 차병원그룹 차움의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주사제를 대리 처방받아 차의과대에 대한 정부와의 유착 관계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

최원영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 문병우 전 식품의약품안전청(현 식약처) 차장, 문창진 전 복지부 차관, 엄영진 전 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등도 차의과대 교수로 재직하는 등 전직 정부 고위 관료들의 '낙하산' 인사 의혹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도내 의료계 관계자는 "현재 이신호 차의대 교수가 유력하다는 말이 의료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며 "과거 영리병원 등 의료민영화를 주도했던 정기택 경희대 교수가 진흥원장으로 선임된다고 했을 때 의료계 반발이 극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복지부 출신 관료의 낙하산 인사가 이뤄진다면 의료계의 반발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후임 진흥원장을 향한 의료계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인 만큼 의료계를 잘 아는 전·현직 의료계 관계자가 인선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