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항 이용 감소… LCC는 언제쯤

누적수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
타이베이·중국노선 정상화 안돼
신규노선 횟수 적어 활력 역부족
道 "교통 인프라 등 확충할 것"

  • 웹출고시간2018.12.11 21:00:01
  • 최종수정2018.12.11 21:00:01
[충북일보=청주] 청주국제공항 이용객의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중부권 거점항공 활성화를 위한 노선 확대와 거점항공사 유치가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공항의 11월 누적 이용객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한 224만 명이다. 노선별로 국내선은 전년보다 11% 감소한 196만 명이다. 국제선 이용객은 28만 명으로 전년보다 57% 증가했다.

국내선은 전년대비 운항이 감편돼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국제선은 중국노선 복항, 일본 등 신규노선 취항으로 증가했으나 예년수준에는 못 미치고 있는 수준이다.

도는 연말까지 이용객이 전년보다 12만 명 감소한 245만 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일본 오사카를 비롯해 괌, 타이베이, 후쿠오카 등 4개 노선이 개설됐고, 이달 말 삿포로 노선과 타이베이 노선이 추가 취항 예정이지만 중국 8개 노선은 아직까지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신규노선도 운항횟수가 적어 공항 활성화 전기를 마련하는 데는 역부족이다.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노선 확대와 함께 거점항공사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된 지 오래다.

현재 청주공항에서 여객과 화물을 각각 담당하는 '에어로K'와 '가디언즈항공'이 국토교통부에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한 상황이다. 내년 3월 중 면허발급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도와 청주시, 충북상공회의소연합회, 충북관광협회 등 도내 기관·단체는 지난달 면허심사 관련한 이해관계인 의견을 국토부에 제출했다.

도는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충북도의 노력 및 앞으로의 계획, 풍부한 여객·화물 항공수요 등 배후도시 여건과 세종시 관문공항으로 역할 등 청주공항 성장 여건을 의견서에 담았다. 청주공항 거점항공사가 지역 및 국가에 미칠 영향에 대한 지역 여론도 피력했다.

충청권은 지역기반의 항공인력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고, 공항경제권 조성을 위한 항공운송업의 연관산업 발전과 반도체·화장품·바이오 등 항공수출 유망산업이 집약돼 있다.

충북연구원은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운항에 따른 경제효과를 분석한 결과 전국 기준으로 약 9천977억 원의 생산·부가가치 및 1천872명의 취업이 유발되는 등 지역 및 국가경제성장을 촉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충청권을 비롯한 중부권역 국민들의 항공교통 이용 편익(시간·경비 절감)이 증진이 되고, 충청권 및 이남지역 수출입 기업도 인천공항 대신 청주공항을 이용해 많은 육상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주공항이라는 신규 항공시장 조성, 국가항공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방공항 활성화를 통한 국가균형발전 등도 함께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 관계자는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거점항공사 유치 등 노선 다변화를 비롯해 교통망 및 대중교통 접근 인프라 확충, 여객·화물터미널 신축을 포함한 공항시설 확충 등을 국가정책 반영에 하도록 민·관·정이 공동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