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시간 동안 안전띠 미착용 104건 적발… 충북경찰 한 달간 특별단속

  • 웹출고시간2018.12.05 17:34:55
  • 최종수정2018.12.05 17:34:55

충북경찰이 5일 고속도로 톨게이트 등에서 '전 좌석 안전띠 미착용'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경찰이 안전띠 미착용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2시간 동안 104건의 안전띠 미착용 행위가 적발됐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홍보·계도기간이 끝난 뒤인 5일 도내 경찰청·시청 등 15개 공공기관과 고속도로 톨게이트 8개소에서 특별단속을 벌였다.

그 결과, 운전석 79건·조수석 16건·뒷좌석 9건 등 모두 104명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단속에 걸렸다.

개정·시행된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동승자가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 운전자에게 과태료 3만 원, 13세 미만의 아동이 착용하지 않은 6만 원의 과태료가 각각 부과된다.

충북청은 앞으로 12월 한 달간 전 좌석 안전띠 미착용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일 예정이다.

경찰은 공공기관 출입차량과 고속도로 톨게이트 통과차량에 대한 단속을 시작으로 대중교통, 어린이 통학버스 등에 대해서도 특별단속을 추진할 계획이다.

충북청 관계자는 "교통사고 발생 시 안전띠를 착용한 경우 탑승자 생존율이 50여%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며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자발적인 참여바란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