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반대에만 익숙한 충북… 사라진 '談論'

자사고·스타필드·산업시설 등 잇따라 난관
여당 일색 정치·행정구조 속 지역의제 소멸

  • 웹출고시간2018.12.03 20:53:43
  • 최종수정2018.12.03 20:53:43
[충북일보] 집권 여당 소속 선출직으로 채워진 민선 7기 출범 후 충북의 각종 현안이 반대여론 때문에 제대로 추진조차 못하는 사례가 빈번해지고 있다.

특히 일부 지자체의 경우 '결정장애적 행태'를 지속하고 있어 뜻 있는 지역 인사들 사이에서 깊은 우려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과거 경부·호남고속철도 오송분기역 유치를 위해 똘똘 뭉쳤던 '충북의 혼(魂)'이 최근 아예 소멸된 것이 아니냐는 자조석인 푸념이 제기되고 있는 대목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최근 KTX 오송분기역 활성화와 인구소멸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자사고 등 명문고 유치를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평준화 교육 철학을 가진 교육부와 충북도교육청 수뇌부 등은 이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으려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심지어 일각에서는 청주권 전체 고등학교를 명문고를 만들어야 한다며 자사고 유치에 부정적인 여론을 확산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 문제는 평준화 교육철학 부정이 아닌 교육경로의 다양성 확보를 통한 지역발전의 모멘텀 차원에서 검토할 수 있지만, 반대 측에서는 아예 '이분법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앞서 세종시는 수도권 인구 유입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국제고 등 명문고를 대거 유치한 뒤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

청주 테크노폴리스 내 오픈 예정인 스타필드 문제도 비슷한 사례다.

지난 8월 세종시 내에 코스트코가 오픈한 뒤 청주권 소비자들의 경우 주말과 휴일마다 원정쇼핑에 나서고 있다. 청주에서 돈을 벌어 세종권에 갖다 바치는 형국이다.

청주권 소비자들은 그동안 대전 코스트코 또는 천안 코스트코 등을 주로 이용하면서 교통체증 등으로 원정쇼핑 횟수를 줄이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세종시 코스트코는 청주권 소비시장을 세종권으로 대거 흡수하는 문제로 대두됐다.

상황이 이런데도 청주권에서는 여전이 대형 유통업체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만 난무하다. 대부분 타 시·도의 경우 대형 유통업체 입점 시 지역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위한 정책을 구상하고 있는 반면, 충북은 반대 일색이다.

충북선 고속화, 중부고속도로 확장, SK하이닉스 생산공장 유치 등 대규모 국비투입 사업과 대기업 유치에는 아무런 입장조차 밝히지 않고 있다가 중·소규모 생산시설 입점에 대해 격렬히 반대하고, 주민 반대가 있으면 행정적 원칙조차 없이 '불허'로 일관하고 있는 지자체 행정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지역 정·관가 안팎에서는 과거 여야 공존의 구조 속에서 찾아보기 힘든 문제가 최근 지역의 성장을 저해할 정도로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결국 여당 일색의 선출직 구조가 지역발전을 위한 '원 보이스'를 이뤄내지 못하고 지역을 위한 담론(談論)에 접근조차 못하고 있는 셈이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존재감과 관련해서도 지역 안팎에서 갑론을박이다. 개발·참여·환경 등으로 대표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최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코드 맞추기에 주력하면서 충북의 목소리가 사라졌다는 얘기다.

여당 소속의 한 선출직은 3일 통화에서 "솔직히 야당 시절이 더 좋았다. 열정과 꿈과 갖고도 예산을 확보하고, 대형 현안에 대해서도 도민들이 힘을 몰아줬지만, 지금은 오히려 당내 또는 지지 세력들로부터 비난을 받는 사례가 적지 않다"며 "영호남 패권주의의 폐해를 너무도 잘 알고 있지만, 충북도 이제는 '충북당'이라도 있어야 제 목소리를 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마저 든다"고 토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