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0.09 13:59:40
  • 최종수정2018.10.09 13:59:40

괴산군 청안면 백봉초가 8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통일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 괴산증평교육지원청
[충북일보=괴산] 괴산군 청안면 백봉초는 8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통일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통일교육전문가인 통일부 통일교육원 소속 김수정 강사와 북한이탈주민 출신 전일진 강사의 강의로 진행됐다.

먼저 학생들은 전일진 강사의 강의로 북한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 강사는 북한의 음식, 학교와 학제, 교과목, 방과 후 활동 등에 대해 설명하고 남북한의 차이점을 자세히 안내해 학생들의 이해를 도왔다.

김수정 강사는 남북한이 분단으로 인해 겪고 있는 민족적, 국가적, 개인적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고 통일이 가져오는 이익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또한 분단으로 인해 이질화된 남북한의 언어를 보드게임을 통해 알아보고 살펴볼 수 있게 하여 학생들의 흥미를 돋웠다.

김수정 강사는 "북한학을 전공하고 북한도 몇 번 다녀왔는데 북한의 실상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많이 다르다"며 "학생들이 북한에 대해 언론을 통해서만 접하다보니 핵문제, 전쟁공포 등 부정적인 이미지를 많이 갖고 있는데 이 교육의 기회를 통해 북한도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으며, 통일이 되면 많은 이득이 얻을 수 있음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연희(6년·여) 학생은 "북한에서 사용하고 있는 말들은 우리말의 특성을 잘 살리고 있는 것 같아 배울 점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아빠는 통일이 되면 북한 일주를 하고 싶다고 하시는데 빨리 통일이 돼 북한 여행도 하고 오늘 배운 북한말로 북한 친구들과 이야기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괴산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