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창업 초기 기업 자금조달 고민 던다

기술보증기금 투자 한도 10% → 20% 상향
관련법 국회심의 통과… 내년부터 적용 가능
충북, 3년간 4개 업체 48억원 투자 받아

  • 웹출고시간2018.06.12 18:07:30
  • 최종수정2018.06.12 18:07:30
[충북일보] 충북 도내 창업 초기 기업들이 자금 조달 고민을 덜 수 있게 됐다.

기술보증기금(기보)의 보증연계투자를 2배로 상향조정하는 법률안이 국회심의를 통과, 시행령 개정이 올해 안에 완료되면 내년부터 중소기업 투자가 대폭 확대될 수 있다.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기보의 보증연계투자 총액한도를 기금 기본재산의 10%에서 20%로 상향조정하는 기술보증기금법 일부개정법류안이 지난 5월 28일 국회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최근 1천769억 원의 보증연계투자규모가 법상 한도인 10%에 근접해 투자 지원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지난 5월 현재 기보 기본재산은 1조8천381억 원으로, 법상 한도는 1천838억 원이다.

이번 법 개정에 따라 우량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신규투자가 가능해졌다.

보증연계투자는 기보가 기술에 대한 기업 보증을 하고, 이와 연계해 중소기업의 주식, 전환사채, 신주인수권부사채를 인수하는 투자방식이다.

기보를 통해 지원받는 창업초기기업·기술혁신기업은 연간 40여 개로, 총 400여억 원이 투자된다.

연도별 보증연계투자 실적은 2013년 432억, 2014년 367억, 2015년 406억, 2016년 385억, 2017년 430억 원이다.

도내에서는 △2015년 1곳 8억 원 △2016년 1곳 15억 원 △ 2017년 2곳 25억 원 등 최근 3년 간 4개 업체가 48억 원의 투자를 받았다.

또, 보증연계 투자를 받은 기업 상당수는 후속으로 민간투자를 받는 효과를 보였다.

투자유치 규모도 보증연계 투자의 두 배 이상으로, 민간투자를 이끌어내는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볼 수 있다.

2017년 말 누계 기준으로, 보증연계투자를 받은 업체는 226곳, 2천556억 원이었다.

이 가운데 민간후속 투자를 받은 업체는 99곳으로, 투자규모는 5천809억 원에 이른다.

유동준 충북중기청장은 "투자총액한도 상향 조정으로 인해 기업들이 안정적인 투자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지역의 우수한 창업초기·기술혁신 기업들이 보증연계투자 혜택으로 자금애로가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