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사랑의 인술 펼치고 돌아온 청주한국병원

인니 바탐지역서 의료봉사

  • 웹출고시간2018.02.08 18:34:02
  • 최종수정2018.02.08 18:34:12

청주한국병원 의료진과 청주복대교회 관계자들이 지난 1월 31일부터 2월 4일까지 인도네시아 바탐지역을 방문해 의료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 청주한국병원
[충북일보=청주] 청주한국병원 의료진이 해외에서 '사랑의 인술'을 펼치고 돌아왔다.

한국병원은 지난 1월 31일부터 2월 4일까지 5일간 청주복대교회와 함께 인도네시아 바탐지역을 방문해 해외의료봉사를 펼쳤다. 해외의료봉사를 떠난 바탐지역은 인도네시아 북부 리아우제도의 한 점으로 거주환경과 의료환경이 열악한 지역이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해외의료봉사에는 송재승 청주한국병원장(외과 전문의)과 심장내과·소아청소년과·치과 등 진료과장 6명을 비롯해 한국병원 직원과 직원 가족·김대현 청주복대교회 목사 등 20여명이 동행했다.
ⓒ 청주한국병원
이들은 현지에서 바탐섬 현지의 학생과 주민 등 650여명을 진료 및 처치하고, 준비해 간 의약품을 전달했다. 또 어려운 환경의 주민을 위해 돋보기 450개와 각종 비타민, 구충제 2천정을 전달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바탐 TUNAS BARU SCHOOL의 교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국과 먼 이곳까지 찾아와 바탐섬 주민에게 선진 의료 혜택을 제공해준 청주한국병원 의료진과 청주복대교회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송재승 청주한국병원장은 "어려운 환경의 학생과 주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선진화된 한국의 의술을 해외의료봉사를 통해 알리겠다"고 전했다.

/ 강준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