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프리마켓 '고쿠樂(락) 장터' 참여하세요"

농부시장, 창작공방, 먹거리장, 어울림장 등 4개 분야 모집

  • 웹출고시간2018.01.11 11:33:42
  • 최종수정2018.01.11 11:33:42

고쿠락장터 포스터.

[충북일보=괴산] '활기찬 농촌프로젝트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6플러스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가 괴산지역 농산물과 지역문화상품을 판매하는 프리마켓인 '고쿠樂(락)장터' 참여자(셀러)를 오는 2월 9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분야는 △농부시장(1차농산물·2차가공품) △창작공방(개인창작품) △먹거리장(괴산 농산물을 활용 프리마켓에서 판매 가능한 일품요리) △어울림장(벼룩시장·공연·전시체험 등) 등 4개 분야다.

고쿠락이란, 충청북도 특히 괴산지역에서 많이 쓰는 오래된 방언으로 '아궁이'를 뜻한다.

고쿠락장터는 오는 4월 14일부터 11월 24일까지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에 괴산읍 능촌리 발효식품농공단지에서 열린다.

참여신청서는 군청 홈페이지(www.goesan.go.kr)나 지원센터 블로그(blog.naver.com/6pluscenter)에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신청은 이메일(6pluscenter@naver.com), 우편(괴산읍 자연식품1길 14 식품산업육성지원센터 2층 6플러스지원센터) 또는 방문 접수를 통해 가능하다.

원칙적으로 참여 제한은 없으나 괴산군민과 주변 지역민들에게 우선권이 주어진다.

참여자로 선정되면 시설지원을 받게 되며 별도 참가비는 없다.

지원센터 관계자는 "고쿠락장터는 괴산군민이 주축이 돼 인근지역 주민들과 함께 상품 판매 및 문화 교류가 가능한 다양한 만남의 장이 될 것"이라며,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가 풍성한 장터가 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모집 관련 자세한 사항은 지원센터(043-760-8010, 8000)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7월 괴산읍 능촌리 발효식품농공단지 내 설립된 지원센터는 괴산군의 활기찬 농촌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지원조직으로, 현재 괴산읍 능촌리 유기농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괴산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