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내 심정지 환자 초기대응 여전히 미흡"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원
재난안전실 행감서 지적

  • 웹출고시간2017.11.14 20:56:29
  • 최종수정2017.11.14 20:56:29
[충북일보] 속보=도내 심정지 환자에 대한 미흡한 초기 대응이 충북도 재난안전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받았다.<7일자 3면>

14일 충북연구원이 충북도의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심정지 환자는 2천209명으로 전년 1천751명보다 21.9% 증가했다.

반면, 환자를 최초 발견한 사람이 일반인일 경우 심폐소생술 실시율은 평균 8.5%로 전국 평균 13.1%보다 4.6%p 낮았다.

최근 5년(2012~2016년) 구급대 도착 전 발견자 등 주변인에 의한 심폐소생술은 전체 발생 7천981명 중 단 2천788명(34.9%)에 그쳤다. 즉, 나머지 5천193명(62%)은 구급대 도착 전 심폐소생술을 받지 못했다는 얘기다. 특히, 심정지환자 중 자동제세동 처치를 받은 비율은 단 1.3%였다.

심폐소생술을 받은 심정지 환자 자발순환 회복률은 6.9%로, 미시행 시 1.1%보다 5.6%p 높다. 자동제세동을 받은 경우에도 21.5%로, 평균 회복률 3%보다 7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절반이 넘는 심정지 환자가 초기 응급처치를 받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심정지 환자에 대한 구급대의 골든타임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심정지 환자의 뇌손상이 시작되는 4분 이내 구급대가 출동한 비율은 3.6%에 불과했다. 5분 이내도 7.4%로 낮은 편이었다.

충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선배(청주3) 의원은 "도내에서 심정지로 인한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초기 대응은 크게 미흡한 수준"이라며 "심폐소생술 교육과 지역주민 초기 대응 등 각급 기관을 총괄하는 지역사회 응급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재난안전실의 총괄 관리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