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환경 파업에서 업무 복귀…쓰레기 대란 피했다

"파업 26일만에 복귀하지만 천막농성은 이어간다"

  • 웹출고시간2017.11.12 15:34:50
  • 최종수정2017.11.12 15:34:50

지난 10일 오후 금왕읍사무소에서 집회를 갖고 무극 시가지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충북일보=음성] 음성군의 생활폐기물수집운반 위탁업체인 음성환경의 노동자들이 파업을 멈추고 오늘부터 정상업무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파업은 지난달 18일부터 시작해 이달 12일까지 26일간 이어졌다. 지난 1일 음성군청 정문에서 '음성환경 단체협약 쟁취·파업투쟁' 집회를 열고 음성읍 시가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또, 지난 10일에도 금왕읍사무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무극터미널 방향으로 가두행진도 실시했다. 이들이 요구하는 대상자 3명의 고용보장은 매듭짓지는 못했다. 하지만 업무에 복귀해서도 이에 대한 교섭은 계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다.

김규원 민주연합 음성환경 노조위원장은 "정상 업무에 복귀하지만 천막은 걷지 않을 것"이라며 "근무외 시간에 천막농성은 계속한다"고 말했다.

김 노조위원장은 "어렵고 복잡한 것도 아닌데 사측에서 묵묵부답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당초 계약기간인 2019년도까지 고용을 보장해 달라는 것"이라며 "고용주가 바뀌면서 노동자가 피해 보는 전형적인 사례"라고 꼬집었다.

금왕읍과 삼성면의 생활폐기물수집운반 위탁업체인 음성환경의 파업기간 동안 이 지역에 쓰레기 대란이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문화환경(음성읍·소이면·원남면)과 대소환경(맹동면·대소면) 직원들이 남는 시간을 활용해 금왕읍과 삼성면의 생활폐기물수집운반일을 도우면서 우려했던 쓰레기대란은 피할 수 있었다.

한편, 지난 18일 음성군청 앞에서 가진 파업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음성환경 전직원 19명 중 11명이 이번 파업에 참가했다. 이들은 위탁업체가 2015년 단체협약을 갱신하는 과정에서 노동조합과 상의없이 일방적인 단체협약 해지통보를 받아 쟁의가 일어나게 됐으며, 충북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세 차례 특별조정을 했으나 회사측의 묵묵부답으로 조정이 결렬돼 파업에 이르게 됐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