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경제 위기 현장에서 답을 찾자

친기업 행보에 나선 자치단체장들
이승훈 청주시장, 강소기업 ㈜퓨리켐서 간담회
이시종 충북도지사, LG화학 오창공장서 애로 청취 등

  • 웹출고시간2017.01.10 17:55:34
  • 최종수정2017.01.10 17:55:34

이승훈(오른쪽 두 번째) 청주시장과 신동오(오른쪽) 서원구청장 등이 10일 오전 신재생 에너지 산업부문 부품 제조업체인 ㈜퓨리켐을 방문, 김한주(왼쪽) 대표의 안내를 받으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충북일보=청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의 경제보복 등 글로벌 경제환경의 불확실성 증대와 저성장 등 어두운 국내 사회경제환경으로 올해 국내 경기전망에 대한 비관론이 고조되자 자치단체장들의 친기업 행보에 나서며 지자체 차원의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10일 오전 서원구 남이면에 위치한 신재생 에너지 산업부문 부품과 소재 전문제조업체 ㈜퓨리켐을 방문했다.

㈜퓨리켐은 2007년 설립 이후 전기화학에 기초를 둔 부품소재분야에서 꾸준한 기술개발 및 신뢰성 있는 제품 생산으로 친환경, 신에너지 분야의 파이어니어를 추구해 온 강소기업이다.

이 시장은 김한주 ㈜퓨리켐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들으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한국 경제 위기론이 고조되고 있다"며 "어려운 경제 환경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기업인들이 더 큰 어려움에 빠지지 않고 안정적으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시에서 할 수 있는 역할과 지원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대비 4% 충북경제 실현을 강조하는 이시종 충북도지사도 지난 4일 LG화학을 방문해 차량용 배터리 관련 중국 동향에 관심을 보이면서 지자체 차원의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 지사는 LG화학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의 경제보복으로 중국 현지에 있는 한국 기업는 일본 기업 등에 주어지는 인센티브를 받지 못하는 등 피해를 입고 있다"며 "기업이 어려워지면 근로자 뿐 아니라 가족, 인근 상인까지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정초시 충북연구원장은 "올해 충북은 전국에 비해 민간소비 감소의 부정적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을 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글로벌 수요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바이오, 화장품, 반도체 등의 산업이 비교우위를 가지고 있는 특성이 있어 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견고한 경제성장이 실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충북이 안정적 성장을 도모하고 충북경제 4% 실현을 달성하려면 신성장동력 기반을 구축하며 민간소비 위축과 기업 투자 지연 등 각종 대내적 내수 회복 제약요인에 대응해 민간 경제주체들의 투자·소비 심리를 안정화할 수 있는 정책대응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의 성장 둔화 가능성 등 대외적 경기 하방 위험요인에 대응해 국가별, 산업별 대응전략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될 경우 중소기업, 영세상인, 일용근로자 등은 직접적인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경제 불안을 극복하기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으려는 자치단체장들의 친기업 행보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③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

[충북일보] 김성원 의원은 30대부터 한국자유총연맹 대외협력실장,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거치며 정치수업을 했다. 19대 국회 후반기 정의화 국회의장의 정무비서관(3급)을 역임했다. 김 의원은 선거구 개편 후 처음으로 신설 지역구에 출마했다. 30~40대의 젊은 패기로 뭉친 '김성원 캠프'는 그를 최연소 지역구 당선자로 만들었다. ◇새누리당 최연소 지역구 국회의원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국회 미래전략 자문위원으로 활약했다. 같은 해 5월 새누리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같은 달 새누리당 원내부대표와 국회 전반기 운영위원회 위원,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활약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새누리당 대변인에 전격 발탁됐다. 이제 43살, 4년 임기를 감안하면 앞으로 4선(16년)을 해도 50대 후반이다. 대부분 대통령 후보들이 60대 후반에서 70대 초반까지 나서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김 대변인의 앞날은 매우 밝다고 볼 수 있다. 김 대변인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보수로 분류된다. 그에게 보수하는 합리적이고 건강한 보수다. 극우와 극좌의 중견격인 중도층에서 약간 오른쪽 위치에 있을 뿐이다. 김 대변인은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을 좋아한다. 성격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