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10.12 16:57:32
  • 최종수정2016.10.12 16:57:32
[충북일보]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가 인체이식형 의료기기에 사용 가능한 '피드스루 제조방법'을 재단 최초로 단독 특허 등록했다고 12일 밝혔다.

피드스루 부품은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인한 이상운동질환 및 서맥성 부정맥과 같은 심장질환의 치료를 위한 핵심 부품이다.

기존의 피드스루는 제조과정에서 티타늄 소재의 산화로 인해 기밀성을 확보하기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번에 특허 등록된 새로운 제조방법은 확산접합과 레이저 홀가공을 이용해 기밀성과 높은 재현성, 생산성을 확보했다. 소형화 집적화도 가능, 앞으로 보다 많은 수의 전기자극 사이트를 갖는 차세대 이식형 의료기기에도 적용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선경 이사장은 "국내 의료기기 회사와 공동협력하고 개발을 유도, 사업화와 바이오헬스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