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험멜FC, 2016시즌 선수단 구성박차

배효성·김용태·김신· 장백규 등 영입, 26명으로 선수단 구성

  • 웹출고시간2016.02.01 12:00:43
  • 최종수정2016.02.01 12:00:43

충주험멜FC 배효성, 김용태, 장백규, 김신 선수(좌측부터)

[충북일보=충주] 충주험멜 프로축구단이 2016시즌 선수단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K리그 통산 319경기 출전 경험을 가진 배테랑 중앙 수비수 배효성 선수와 K리그 통산 217경기 출전 경험을 가진 미드필더 김용태 선수를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

특히 배효성 선수는 과거 강원FC에서 주장을 맡으며 그라운드 안팎에서 리더십을 발휘했던 만큼 김용태 선수와 함께 충주험멜FC에서도 후배 선수들을 잘 이끌어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전북현대와 대구FC에서 공격수 김신 선수와 장백규 선수를 임대 영입해 공격력 강화를 기대한다.

1995년생 김신 선수는 전북현대 소속으로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아 지난 2014년 프랑스 1부 리그 올림피크 리옹으로 임대 이적해 유럽축구를 경험한 후 올 시즌 충주험멜에서 다시 K리그로 복귀하게 되었다.

대구FC에서 임대영입한 장백규 선수는 지난 시즌 29경기에 출전해 2골과 7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빠른 발을 이용해 팀 공격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충주험멜 프로축구단은 이밖에도 신인선수 6명, 기존 및 재계약 선수 9명, 그리고 자유계약과 이적·임대로 7명의 실력 있는 선수들을 영입해 현재까지 26명의 선수단을 구성했으며 남은 동계훈련기간 동안 추가영입을 통해 2016선수단 구성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현재 강원도 강릉과 고성에서 1차 동계훈련 중인 충주험멜 프로축구단은 선수단 구성작업과 함께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하며 2016시즌을 위한 담금질에 한창이다.

한편 충주험멜의 선수단 구성은 △골키퍼(GK)에 이영창(기존), 권태안(자유계약)△수비수(DF)에 배효성, 김한빈, 노연빈, 김상필, 황수남, 옹동균, 송성범, 김태환, 김현진, 정인탁, 김종국, △미드필더(MF)에 김정훈, 최승호, 신성용, 김용태, 엄진태, 신동일, 이한음, 이태영,△공격수(FW)에 박지민, 김도형, 김신, 김용진, 장백규 등이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문화솟대 - 장준식 충북도문화재연구원장

[충북일보] 문화재계의 마이다스의 손. 장준식(66·사진) 충북도문화재연구원장을 일컫는 수식어다. 충주 고구려비, 제천 장락사, 충주 숭선사에는 공통점이 있다. 모두 장 원장의 손길을 거쳐 세상에 알려졌다는 것. 1984년 충청대 관광학부(문화재전공) 교수가 된 장 원장은 이듬해 전국 전문대학 최초로 박물관을 건립, 30년간 충청대 박물관장을 지냈다. 그는 재직 당시 제천 월광사지를 비롯한 35건의 지표조사, 충주 숭선사지를 포함한 28건의 발굴조사, 충주 미륵리사지 종합정비기본계획 수립 등 학술조사 5건 등을 시행해 우리나라 불교미술사 전문 연구기관으로 성장하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문화재청 전문위원,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한국대학박물관협회 이사, 한국기와학회 회장, 충북도문화재감정관, 충북도 문화재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굵직한 문화재들을 발굴해냈다. 자신을 '박물관맨'이라고 소개하는 장 원장에게 문화재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물었다. "어릴 때부터 역사와 문화재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단국대에서 한국미술사를 전공하면서 막연했던 꿈이 점차 현실화됐죠. 대학교 1학년 때 경상남도 사천 패총(貝塚·조개무지) 문화재 발굴조사 현장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