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총장선거 '난항'

구성원 3주체 선거참여비율 합의결렬
교육부 28일까지 선거일정 결정 요구
교수·교직원·학생 22일 회동 주목

2022.11.21 18:07:51

충북대학교가 '총장'선거를 두고 교수회와 교직원, 학생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어 언제 실시될지 기약이 없다.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충북대학 총장선거가 구성원 3주체의 투표참여 비율합의 결렬로 오리무중(五里霧中)이다.

더욱이 충북도내 국립대 2곳 중 한곳인 한국교통대는 구성원 3주체가 최근 총장선거 참여비율에 최종 합의하고 다음달 5일 선거를 치를 예정이어서 충북거점대학인 충북대에 쏠린 시선이 따갑다.

충북대에 따르면 총장선거 참여비율을 놓고 그동안 교수회와 교직원회, 학생회가 수차례 만나 협의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충북대 관계자는 "교수회에서는 교수 70%, 교직원·학생 30%를 고수하는 반면 교직원회에서는 한국교통대와 같은 수준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대학본부가 주선해 22일 오후 구성원 3주체가 만나 투표참여 비율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북대학교 정문

ⓒ김용수기자
이같이 대학본부가 나선 데는 "11월 28일까지 선거일정을 결정해 통보해 달라"는 교육부의 2차에 걸친 공문 영향이 컸다.

22일 대학구성원 3주체 회동에 대해 충북대 주변에서는 낙관론과 비관론이 엇갈리고 있다.

충북대 총장후보에 올라 있는 A교수는 "한국교통대도 교육부의 공문을 2차례 받고 총장선거 절차를 마무리 지었다"며 "충북대도 이번에 구성원 3주체가 만나면 어느 정도 합의점을 도출해내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교직원들은 "교수회가 뜻을 굽히지 않을 경우 만남 자체가 무의미해질 수도 있다"며 "교직원회에서는 한국교통대의 전례를 따라 주기를 바라고 있어 전망이 그리 밝지 않다"고 내다봤다.

충북대의 총장선거가 늦어지자 이 대학 총동문회는 지난달 4일 기자회견을 열어 "졸업생 취업난 등 지방대학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총장이 불철주야 뛰어도 모자랄 판에 대학구성원 간 합의가 늦어져 총장을 선출하지 못하고 있어 우려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충북대총동문회는 성명서를 통해 "임기종료 3개월 내 총장후보를 추천하지 못할 경우 교육부장관 제청으로 대통령이 총장을 임명할 수 있다"며 "만약 관선 총장이 임명된다면 대학자율권을 스스로 포기한 대한민국 최초 거점국립대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대학구성원 간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충북대는 이번 주 안에 총장선거 참여비율 합의가 이뤄져야 올해 안에 총장선거를 치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교통대는 지난 6월부터 교수와 학생, 직원들이 투표반영 비율을 놓고 갈등을 겪다 최근 교수 67%, 직원 24%, 학생 9% 비율로 최종 합의하고 다음달 5일 선거를 치른다.

국립대인 대전의 한밭대와 전북대, 목포대도 교수 70%, 직원·학생 30%로 총장선출을 위한 투표반영 비율에 합의하는 등 전국의 국립대가 잇달아 총장선출 절차를 마무리 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