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하반기 자동차세 연납 신청 당부

연납 신청 시 하반기 세액의 5%가 공제 혜택

  • 웹출고시간2024.06.17 11:23:42
  • 최종수정2024.06.17 11:23:42

단양군 청사 전경.

ⓒ 단양군
[충북일보] 단양군이 오는 7월 1일까지 하반기 자동차세 연납 신청을 받는다.

연납 신청 시 하반기 세액의 5%가 공제된다.

자동차세 연납을 원하는 사람은 군청 재무과(420-2605)나 각 읍·면에 방문·전화하거나 위택스(www.wetax.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자동차세는 자동차등록원부에 등록된 자동차 및 건설기계관리법에 따라 등록된 건설기계(덤프트럭 및 콘크리트믹서 트럭), 125㏄를 초과한 이륜차 등이 과세 대상으로 소유자에게 1년에 두 차례(6월·12월) 부과된다.

이번 6월 정기분 자동차세는 과세기준일인 6월 1일을 기준으로 올해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소유한 세액이 부과되며 연 세액이 10만원 이하인 차량은 6월에 전액이 부과된다.

다만 연납한 차량은 과세 대상에서 제외된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22대 총선 당선인 인터뷰 - 증평·진천·음성 임호선

◇22대 총선 당선인 인터뷰 - 증평·진천·음성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부족한 사람에게 다시 한번 중임을 맡겨주신 군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번 총선 승리는 개인의 승리가 아니라 약속드린 미래 비전을 군민들께서 선택하신 것이라 생각합니다" 재선에 성공한 임호선(61)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증평·진천·음성)은 겸손한 자세로 소통하며 어려운 민생부터 확실히 챙겨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강력한 경고"라며 "서민경제를 살피지 못하고 국정운영을 독단적으로 하며 과거로 퇴행하려는 정부에 브레이크를 잡으라는 민심이다. 제1야당으로서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적극 따르며 민생해결과 지역발전에 책임감을 갖고 임하겠다"고 앞으로의 의정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22대 국회에서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활동을 원하고 있다. 임 당선인은 "저는 농촌에서 태어나 자라왔고 현재도 농촌에 살고 있다"며 "지역적으로도 증평·진천·음성군이 농촌이기에 누구보다 농업농촌의 현실을 잘 이해하고 농민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농촌의 현실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임 당선인은 "농촌이 어렵지 않은 적이 없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