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새콤달콤' 새빨간 단양오미자 수확 한창

생육조건 좋아 품질과 효능 일반 오미자보다 우수

  • 웹출고시간2022.09.21 11:10:32
  • 최종수정2022.09.21 11:10:32

단양지역 한 농가에서 오미자 수확이 한창이다.

[충북일보] 청정 농산물의 고장 단양군에 건강 기능성 열매로 사랑받고 있는 오미자 수확이 한창이다.

군에 따르면 최근 본격적인 오미자 수확이 이뤄지면서 이달 하순까지 총 170여t의 단양오미자가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단양오미자는 소백산과 금수산 주변을 중심으로 단성면 벌천리, 대강면 방곡리, 가곡면 어의곡리, 적성면 상리와 하리, 소야리 등 7개 마을 244 농가에서 재배되고 있다.

수입농산물과 기후변화 대응 작물로 지난 1997년 처음 단양에 보급된 단양오미자는 단양읍 마조리와 노동리 12농가 15㏊ 규모로 시작됐다.

해마다 재배면적이 늘어나 한때 132㏊까지 면적이 늘었으나 오미자 재배 농가수 감소로 인해 규모가 감소해 현재 절반 수준인 72㏊밖에 되지 않는다.

단양은 전체 면적의 82%가 산지인데다 일교차가 크고 물 빠짐이 좋은 석회암 토양으로 인해 오미자를 재배하기에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또 지역특성상 일교차가 커 오미자 생육조건이 좋아 품질과 효능이 일반 오미자보다 우수한 명품 농산물로 손꼽힌다.

신맛과 단맛, 쓴맛, 매운맛, 짠맛 등 다섯 가지 맛이 나는 오미자는 오장 육부에 좋은 건강 기능성 열매로 알려지면서 각광 받고 있다.

단성면 벌천리 김종만 이장은 "현재 오미자 소비가 많이 되지 않아 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최근 1㎏당 직거래는 1만2천 원, 도매로는 8천 원 선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미자는 기관지 천식에 좋을 뿐만 아니라 피를 맑게 하고 감기 예방 등에 탁월하며 갈증해소와 미량 영양소 보충은 물론 열량이 적어 여성들의 다이어트 음료로도 좋다.

오미자는 말리더라도 속까지 완전히 건조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 쉽게 부패할 수 있으므로 구매 후 반드시 냉동실 보관을 해야 한다.

군 관계자는 "단양오미자는 단맛이 강하고 색깔이 고우며 저장성이 높은 게 장점"이라며 "단양을 대표하는 고품질 우수 농산물로 생산될 수 있도록 기술 지도를 철저히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창규 제천시장

[충북일보] 민선 8기 제천호를 이끄는 김창규 제천시장은 "항상 여러분의 소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이라며 "우리가 갈 길이 그리 쉽지만은 않겠지만 함께 꿈꾸며 잘사는 제천을 꼭 성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취임 100일을 앞둔 그는 "제천시장으로서 막중한 책무를 맡게 된 것은 제천을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들의 뜻이 한데 모여 이뤄낸 위대한 결과"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들의 소망을 가슴 깊이 새겨 코로나로 지친 사회에 희망을 심고 오직 제천의 역동적 발전을 위한 목표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 ◇민선 8기 꿈꾸는 제천은 어떤 도시인가. "제천의 가장 큰 문제는 경제가 위축돼 간다는 것으로 그러다 보니 인구가 줄어들고 또 다시 경제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다. 민선 8기 비전인 '역동적이고 새로운 경제도시 제천'은 이러한 악순환을 끊고 잘사는 제천 경제를 새롭게 가꾸어 보겠다는 포부를 담아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 이같은 비전 실현을 위해 정책의 효과성이 중심이 되는 기본이 튼튼한 시정을 구현해야 하고 단기적인 목표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가져올 미래지향적 정책을 펴야 한다. 희망찬 지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