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경찰병원 분원 유치 도전

전국 어디서나 접근성 용이, 힐링과 치유의 최적지

  • 웹출고시간2022.09.15 11:13:50
  • 최종수정2022.09.15 11:13:50

제천시청사 전경.

[충북일보] 제천시가 경찰병원 분원 유치 도전에 나섰다.

시는 지난 7월 경찰병원 분원 건립 후보지 추천 신청서를 충청북도와 경찰청에 제출했다.

경찰병원 분원 건립은 비수도권 경찰관에 의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의 공공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2센터(응급의학, 건강증진센터), 23개 진료과를 갖춘 550병상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제천시는 국토의 중심지며 교통의 요충지로 전국 어디서나 접근이 쉬워 경찰병원 분원의 설립 목적인 비수도권 경찰관의 의료서비스 제공의 최적지라 할 수 있다.

또한 2019년에 개원한 전국 경찰관들의 휴양시설인 경찰청 제천 수련원도 위치하고 있어 경찰병원 분원이 제천에 건립되면 경찰관의 치료와 치유, 힐링을 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경찰병원 분원 유치의 염원을 담은 주민서명 활동도 계획 중이다.

김창규 제천시장은 "경찰병원 분원 유치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충청북도지사, 제천시의회 의장, 제천경찰서와 정보를 공유하고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청풍명월의 본향 자연치유도시 제천이 최적의 장소인 것을 적극적으로 알리며 유치 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병원 분원 유치에 전국 19개 지자체가 신청했으며 올해 말 최종 건립 후보지를 선정이 이뤄진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영규 청주의료원 원장

◇ 취임 후 한 달이 지났는데 소감은. "의료진 등 진료시스템이 잘 구축된 충북대병원에서 의료원 취임 전날까지 환자진료 및 수술을 해 왔고, 이를 통해 저 자신도 많은 충북도민의 사랑과 도움으로 31년간 도민과 함께 지내온 것 같다. 정년 7개월을 앞두고 의료원에서 충북도민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역할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곳에 부임하기전 의료원의 상황에 대하여 공시시스템 등을 통하여 어느정도 파악은 했지만, 실제 와서 업무와 현황파악을 해보니 앞으로 헤쳐나가야 할 어려움들이 적지 않아, 가슴이 답답하고 매일 잠을 이루기 어려울 정도다. 그러나 업무파악 과정에서 코로나19 전담병원 이후 텅 빈 입원병실에서 진료서비스를 할 수 있게 입원환자를 갈망하는 많은 간호사들을 만나고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또한 모든 의료진 및 직원들의 열정과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어,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충북도민들의 병원인 청주의료원을 도민들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 더욱 발전시켜야 하겠다는 강한 의지도 생긴다." ◇ 청주의료원의 당면 과제는. "경영 정상화다. 청주의료원은 약 2년간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