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빗물 재활용으로 가뭄 걱정 던다

충북농기원-충남대-㈜지엔에스엔지니어링
ICT기반 스마트 빗물 활용시스템 사업화 약속

  • 웹출고시간2022.08.07 14:24:39
  • 최종수정2022.08.07 14:24:39

충북농업기술원 수박딸기연구소, 충남대 환경IT융합공학과, ㈜지엔에스엔지니어링 관계자들이 지난 5일 수박딸기연구소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 빗물 활용시스템' 사업화를 약속하고 수박딸기연구소 내 빗물 재활용 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충북일보] 기후 위기에 대응해 빗물을 재활용한 똑똑한 농업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민·관·학이 뭉쳤다.

충북농업기술원 수박딸기연구소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 빗물 활용시스템' 사업화를 위해 지난 5일 충남대 환경IT융합공학과, ㈜지엔에스엔지니어링과 업무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은 빗물을 스마트팜에 재활용해 물 부족 등 기후 위기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3개 기관은 빗물 활용시스템 에너지 효율화와 환경영향 평가를 실시하고 살균 가능 ICT 기반 산업화 연구 등 빗물 자원화 기술정보에 협력하기로 했다.

충남대 환경IT융합공학과 관계자는 이날 협약식에서 "빗물의 대체 수자원화와 정밀농업을 위한 ICT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강조되는 현시점에 스마트 빗물 활용시스템 사업화를 위한 충북농업기술원과 ㈜지엔에스와의 업무협약은 지금 시기에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충북농업기술원 수박딸기연구소에 구축하는 테스트베드는 디지털 물 산업 기반조성 및 농업환경 분야의 지역인재 양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성민 ㈜지엔에스엔지니어링 대표는 "ICT 기반 스마트 빗물 활용시스템으로 ISO9001, k-마크 등을 인증받아 우수 조달 제품으로 등록해 물 부족 문제 해결과 동시에 기업 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철구 수박딸기연구소 소장은 "스마트농업으로의 전환이 시급한 시점에 환경을 고려한 스마트 빗물 재활용 연구사업은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에 장착해야 할 중요한 기술"이라며 "이번 협약이 농림축산식품부와 공동 연구 중인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 사업'의 내실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황영호 12대 충북도의회 전반기 의장

[충북일보] 12대 충북도의회가 1일 개원 한 달을 맞았다. 개원 당시 '도민이 중심, 신뢰받는 의회' 실현을 약속한 12대 도의회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살피는 따뜻한 의정'을 최우선 추진 방향으로 제시하며 도민 행복과 민생 회복의 파수꾼을 자청했다. 35명(지역구 31·비례 4)의 도의회 의원을 대표해 황영호(청주13) 12대 전반기 의장을 만나 봤다. ◇충북도의회 의장에 선출되고 한 달이 지났다. 소회는. "먼저 의장이라는 중책을 맡겨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도의회뿐 아니라 대한민국 지방의회는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 시행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우크라이나 전쟁 및 고유가로 인한 물가 불안정 등 어려운 경제 현실에 놓여있다. 무거운 책임감과 커다란 사명감을 느낀다.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고 도민에게 인정받는 도의회를 만들기 위해 낮고 겸허한 자세로 오직 도민과 충북의 미래만을 생각하겠다. 도민의 시선은 제대로 일하고 도민의 민생을 살피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 도의 행복한 삶과 충북 발전을 위해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고 여·야를 초월한 상생과 협력, 협치와 소통의 바탕 위에서 의회를 운영해 나가겠다." ◇상임위 배분 등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