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수산면에서 귀농·귀촌을 꿈꿔요

수도권 예비 귀농인을 위한 여름 생태귀농학교 마무리

  • 웹출고시간2022.08.04 13:54:11
  • 최종수정2022.08.04 13:54:11

슬로시티 제천시 수산면에서 여름 생태귀농학교 개소식이 열리고 있다.

[충북일보] 슬로시티로 잘 알려진 제천시 수산면에서 4박5일간 이뤄진 여름 생태귀농학교 일정이 마무리되며 지난 3일 수료식이 열렸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총 20명의 교육생에게 수료증을 전달하고 사단법인 전국귀농운동본부 생태귀농학교 이병철 교장이 '귀농을 꿈꾸는 이에게'라는 주제로 강연을 가져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진심이 담긴 조언을 남겼다.

사단법인 전국귀농운동본부에서 주최하고 제천시에서 예산을 지원한 여름 생태귀농학교는 농사와 농가현장 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예비 귀농인들의 시행착오를 줄여 안정적인 귀농·귀촌 정착을 도왔다.

차광주 귀농운동본부 상임대표의 '우리가 시골로 가는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강연을 시작으로 귀농인과의 만남, 농가 일손돕기, 귀농 탐방 등 다양하고 유익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합숙교육과 함께 동반 자녀를 위한 어린이 생태놀이터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해 어른들이 강의를 듣는 낮 시간 동안 아이들은 생태놀이터에서 물놀이, 전래놀이, 천연염색 등 다양한 공동체 체험을 즐길 수 있었다.

이번 생태귀농학교에 참여한 한 교육생은 "4박5일 동안 농촌에 머물며 직접 농사일도 해보고 선배 귀농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의 인생방향을 설정하는데 큰 도움이 된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귀농운동본부의 여름 생태귀농학교는 2017년 곡성, 2019년과 2020년에는 괴산에서 운영해 3년간 총 73명 중 18명이 귀농하는 등 귀농 정착률이 24%에 달하고 있다.

제천시는 이번 전국귀농본부와의 협업을 통해 떠오르는 귀농·귀촌지로서의 지역 위상을 제고하고 예비 귀농·귀촌인 유입을 유도해 활력 넘치는 지역을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황영호 12대 충북도의회 전반기 의장

[충북일보] 12대 충북도의회가 1일 개원 한 달을 맞았다. 개원 당시 '도민이 중심, 신뢰받는 의회' 실현을 약속한 12대 도의회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살피는 따뜻한 의정'을 최우선 추진 방향으로 제시하며 도민 행복과 민생 회복의 파수꾼을 자청했다. 35명(지역구 31·비례 4)의 도의회 의원을 대표해 황영호(청주13) 12대 전반기 의장을 만나 봤다. ◇충북도의회 의장에 선출되고 한 달이 지났다. 소회는. "먼저 의장이라는 중책을 맡겨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도의회뿐 아니라 대한민국 지방의회는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 시행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우크라이나 전쟁 및 고유가로 인한 물가 불안정 등 어려운 경제 현실에 놓여있다. 무거운 책임감과 커다란 사명감을 느낀다.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고 도민에게 인정받는 도의회를 만들기 위해 낮고 겸허한 자세로 오직 도민과 충북의 미래만을 생각하겠다. 도민의 시선은 제대로 일하고 도민의 민생을 살피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 도의 행복한 삶과 충북 발전을 위해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고 여·야를 초월한 상생과 협력, 협치와 소통의 바탕 위에서 의회를 운영해 나가겠다." ◇상임위 배분 등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