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7.28 16:56:25
  • 최종수정2022.07.28 16:56:25

익명의 도민이 충북도에 전달한 편지.

ⓒ 충북도
[충북일보] 김영환 충북지사가 최근 '차 없는 도청', '도청의 미술관화', '직원 휴식공간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한 도민이 청사개선에 대한 응원과 기대감을 담은 손편지를 김 지사에게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28일 충북도에 따르면 자신을 도청 퇴직 공무원이라고 밝힌 익명의 도민은 손편지를 통해 "최근 집무실 축소와 도청 근무환경 개선에 관한 강력한 의지를 담은 김 지사의 언론 기고를 감명 깊게 읽었다"며 "도청 건물을 살리고 아름다운 정원을 가꿔 꿈의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염원한 뜻에 지극히 공감한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편지에는 1951년 무장 공비의 습격 당시, 후관 사무실은 소실됐지만 본관은 안전하게 보존됐던 일과 1970년대 초 당시 도청 서관(구 경찰국청사)의 공사를 맡아 동분서주하던 대한제국의 왕손인 이구 씨를 언급하며 도 청사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담겼다.

충북도 대변인실은 "도정 혁신을 이루기 위해 지사가 먼저 나서 자신의 집무실을 대폭 축소했고 앞으로도 다양한 실험을 통해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도민들의 기대에 부합하는 충북도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김정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