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지방세 징수액 역대 최대 달성

우량기업 유치와 산업단지 준공에 따른 부동산 거래 활기 효과

  • 웹출고시간2022.07.27 12:57:39
  • 최종수정2022.07.27 12:57:39
[충북일보] 음성군이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 규모의 지방세 징수액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지난 1~6월 거둬들인 지방세는 1천346억 원(도세 511억 원, 군세 835억 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1천201억 원보다 145억 원(12.1%) 늘었다.

올해 상반기 징수실적은 역대 최대 규모로 청주시, 충주시에 이어 세 번째, 군 단위로는 첫 번째다.

주요 세목별로는 △취득세 396억 원(지난해 대비 36억 원, 10.0%) △지방소득세 495억 원(104억 원, 26.7%) △주민세 35억 원(4억 원, 12.0%) 등이다.

취득세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부동산 거래 절벽 현상과 가격 상승 둔화 등으로 전국 대부분이 줄어든 것과 대조를 보였다.

성본산업단지, 금왕테크노밸리 등 산업단지 준공에 따른 다수의 건축물 신축과 산단 내 택지개발 등 대규모 부동산 거래 활기로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지방소득세는 유망기업 투자유치와 반도체·금속 업종 호황으로 법인지방소득세가 지난해보다 31.5% 늘었다.

지방소득세 징수액은 청주시에 이어 도내 두 번째다.

군은 법인 정기 세무조사와 과점주주, 종업원분 주민세 등 지방세 취약분야 특별세무조사로 더 거둬들였다.

군의 올해 지방세 징수 목표액은 2천65억 원(도세 848억 원, 군세 1천217억 원)이다.

상반기에 연간 목표액 기준 65.2%를 달성했다.

군 관계자는 "유류세 인하에 따른 주행분 자동차세 감소, 부동산 거래시장 위축으로 일부 세목 징수 여건이 불투명하다. 주요 세목을 중심으로 누수 세원 발굴과 철저한 체납액 징수로 공평 과세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