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공약’ 정부 예산안 빠질 위기

30년된 활주로 재포장 시급 불구
2023년 정부 예산안 빠질 위기
대구공항·새만금공항 밀려 뒷전 우려

  • 웹출고시간2022.07.06 20:42:56
  • 최종수정2022.07.06 20:42:56
[충북일보]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자 국정과제인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지원'에 이상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청주공항 시설 개선과 항공안전 확보를 위한 신활주 재포장(총사업비 1천100억 원)을 위한 실시설계비 10억 원이 내년 정부 예산안에 빠질 위기에 놓였다.

충북도와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2023년 정부 예산안은 오는 9월 2일 국회 제출을 목표로 현재 기획재정부 심의가 진행 중이다.

도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청내륙화고속도로(1~4공구) 건설 등 대규모 SOC 확충이 시급한 만큼 내년 정부예산 8조 원 확보를 목표로 정부를 설득하고 있다.

청주공항 시설 개선과 확충에 필요한 예산도 내년 정부예산 목록에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

가장 시급한 것은 지난 1992년 설치된 신활주로를 재포장하는 것이다.

2017년 청주공항 포장평가에서 신활주로 일부 구간은 포장 표면이 불량(콘크리트 균열 등)한 것으로 평가됐다.

도는 신활주로 재포장과 함께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CATⅠ→CAT Ⅱ)도 동시에 추진할 방침이다.

운영등급 상향은 항공기가 착륙할 때 필요한 활주로 가시거리(RVR)를 550m 이상인 '카테고리1(CAT-Ⅰ)'을 330m 이상인 'CAT-Ⅱ'로 개선하는 것이다. 운영등급 상향되면 기상으로 인한 결항을 줄일 수 있다.

청주공항의 착륙 가시거리 175m로 CAT-IIIa 등급(175~300m)에 해당된다.

인천국제공항의 경우 착륙 가시거리 75m로 최고등급인 'CAT-IIIb'에 해당돼 짙은 안개로 50~175m까지만 볼 수 있어도 착륙이 가능하다.

기존 군용 활주로 재포장 공사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맞춰 2023년부터는 영업 중단없이 공사를 추진할 수 있는 만큼 신활주로 재포장 공사를 위한 실시설계비가 적기에 확보돼야 항공안전 확보와 이용객 불편 최소화를 담보할 수 있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 실시설계비가 포함되면 2024년부터 공사에 들어가 2026년 마무리할 수 있다.

청주공항 소형계류장 설치에 드는 100억 원도 내년 정부예산으로 확보가 필요하다.

계류장은 항공기 주차장으로 도는 2025년 울릉공항 개항에 맞춰 항공기 4대를 수용할 수 있는 계류장 설치를 추진 중이다.

청주공항 인프라 확충 문제는 윤 대통령 공약 뿐아니라 공항시설법에 근거해 수립된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2020~2025년)'에 분명히 명시돼 있다.

'항공수요 증가'라는 단서가 있지만 청주공항은 코로나19 위기에도 지난해 국내선 이용객이 개항 이래 최대치(262만8천257명)를 달성했다.

올해 1~5월 국내선 이용객은 130만4천602명(운항편수 7천786편)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93만4천813명(6천446편) 보다 39.6%인 36만9천789명 증가했다.

오는 22일부터는 청주~몽골 울란바토르 간 전세기를 시작으로 2년 5개월 만에 국제선 운항도 재개돼 연간 이용객이 310만 명을 넘어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공항 관련 예산은 앞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이나 가덕도 신공항·새만금국제공항 건립 등으로 쏠릴 수 있어 청주공항은 가능한 한 서둘러 시설개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최근 정부가 불필요한 전 부처·대통령 소속 위원회를 과감히 줄여 예산을 절감하기로 하는 등 건전재정을 위해 재정지출을 줄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비 확보 여건은 녹록지 않을 수 있다"며 "충북이 정부 예산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자치단체장과 지역 정치권의 공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안혜주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