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7.05 11:27:21
  • 최종수정2022.07.05 11:27:21
[충북일보] 대한민국 와인 1번지 영동군에서 생산한 명품 와인이 국내를 넘어 국외로 진출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군은 지난 3월 영동 와인의 국외 진출을 위해 JM컨설팅(대표 최정욱)과 계약한 뒤 세계시장 공략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해왔다.

JM컨설팅은 국산 와인 세계화와 세계시장 진출에 경험이 많은 업체로 베를린, 미국, 홍콩 등 세계에서 손꼽히는 와인 품평회에 다수의 수상을 이끌었다.

군은 M컨설팅과 협력해 영동 와인의 국제적 인지도를 높이고 수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방침이다.

현재 지역 와이너리 26 농가를 대상으로 전문 컨설팅과 1차 교육을 완료한 상태다.

이번 영동 와인 국외 진출 컨설팅은 영동 와인의 우수성 알리기 위해 이름 있는 외국 와인 품평회 수상을 목표로 정했다.

시장 확대를 위해 국외 와인 소비층을 겨냥, 수출까지 폭넓게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군은 국외 우수품평회에서 영동 와인의 수상과 첫 수출을 성사하면 대한민국 와인 1번지의 위상 강화뿐만 아니라, 와이너리의 획기적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 등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1개의 기업형 와이너리와 40개의 농가형 와이너리가 이 지역에서 저마다 독특한 제조법으로 풍미 만점의 다양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이 지역은 지난 2005년 국내서 유일하게 포도·와인산업특구로 지정받은 곳이다.

장인홍 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영동에서 생산한 와인이 국내 시장 선점은 물론 국외시장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영동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