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내토전통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시동

장보고문화교실, 시장통 방송국 등 톡톡 튀는 시장 활성화

  • 웹출고시간2022.06.16 13:15:14
  • 최종수정2022.06.16 13:15:22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된 제천 내토전통시장이 본격적인 추진하는 '시장통 방송국' 홍보물.

[충북일보]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된 제천 내토전통시장이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시동을 건다.

내토전통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은 지역민뿐 아니라 관광객까지 아우를 수 있는 전통시장 활성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주민을 위한 '장보고 문화교실, 시장통방송국, 고객덤덤이벤트' 등의 프로그램과 관광객을 겨냥한 '주말문화장터, 시장통가요제, 전국단위 축제유치' 등의 이벤트를 조화롭게 풀어갈 계획이다.

먼저 장보고 문화교실과 시장통방송국으로 내토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의 첫 걸음을 뗀다.

장보고 문화교실은 전통시장 내 유휴시설을 지역민에게 개방해 지역의 예술 강사들이 지역민과 상인을 대상으로 하모니카, 노래교실, 통기타, 시창작, 공예교실 등의 생활문화강좌를 갖는다.

명칭 그대로 시장에서 '장'도 보고 '문화프로그램'도 배우는 콘셉트의 강좌로서 지역과 상생하는 시장의 이미지를 형성하고 고객충성도에 미치는 영향이 커 골목형시장 사업 당시 상인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또 시장통방송국은 2014년 설치해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내토시장 방송국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이 사업을 통해 라이브커머스와 온라인 방송을 확대해 직접적인 매출 증대에 방송미디어를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문화관광형시장육성사업은 국비와 도비, 지방비를 지원받아 2023년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경쟁력 있는 전통시장으로 육성하는 프로젝트로 내토전통시장은 다채로운 사업을 계획해 추진한다.

사업단 관계자는 "전통시장은 오래전부터 지역문화가 생산되고 유통되고 소비되던 공간이었다"며 "지역문화플랫폼으로서 내토전통시장이 지역민은 물론 관광객에게도 사랑받는 시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상인들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택배 시장의 확대와 식자재대형마트의 출현으로 지역 상권이 위협받고 있는 와중에 문화관광형시장으로 거듭나게 될 내토전통시장의 변화가 자못 기대되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한진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인터뷰

[충북일보] "청주시민들이 청주시립국악단 공연을 매번 기대감 갖고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스트레스'이자 '재미'입니다." 익숙한 우리의 악기로 연주되는 가락이 들리고 눈 앞에는 숲이 펼쳐진다. 코끝을 스치는 자연의 향기로 어느새 관람객들은 공연장이 아닌 숲속 한 가운데 들어온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열렸다.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8~9일 기획연주회 '기억의 정원-형상가락, 한국음악과 미디어아트의 만남' 공연을 개최했다. 지난해 기획연주회인 '기억의 편린'과 더불어 올해도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바이오필리아(Biophilia)를 주제로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기반으로 한 시각적·음악적 확장을 보여주는 시공간을 초월한 국악 공연으로 기획됐다. 한진(56)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인간은 자연환경 가운데 있을 때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정신적으로 행복하다는 바이오필릭 이론을 토대로 개인이 자연 속에서 기억되는 장면을 음악과 함께 추억하고, 자연 속의 소리, 기억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필리아는 인간의 마음과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