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12 12:48:33
  • 최종수정2022.06.12 12:48:33

증평군이 도당지구 수리시설에 대한 개보수사업을 준공해 여름철 재해에 대비하고 있다.

[충북일보] 증평군이 증평읍 사곡리 일원에'도당지구 수리시설 개보수사업'을 준공했다.

수리시설 개보수사업은 농업생산기반시설 중 노후화 되고, 통수 용량이 작아 재해 위험성이 있는 용·배수로의 관경을 확장 재설치하는 사업이다.

군은 3월부터 1억6천만 원을 투입해 증평읍 사곡리에서 도안면 도당리에 이르는 총연장 250m구간의 용·배수관 관경을 B(너비)=1.1m, H(깊이)=1.0m에서 B(너비)=1.5m, H(깊이)=1.2m로 확대하고 하천 접합부 선형개량도 마쳤다.

이 구간은 매년 집중 호우 시 보강천 수위 상승으로 유수 흐름이 지체돼 침수 등 자연재해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이다.

군은 본격적인 우기철 시작 전 사업 준공을 통해 한 발 앞서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하고 용수대책 등 영농편의도 제공했다.

또한, 사업비 4억7천만 원을 투입하는 증평읍 남하리 일원'남하지구 수리시설개보수사업(서동소류지)'도 지난 5월 착공해 금년 내 준공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가뭄 등 자연재해로부터 더욱 안전한 영농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농업생산기반시설 확충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