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09 11:08:29
  • 최종수정2022.06.09 11:08:29

증평군기록관이 국가기록 관리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관람객이 기록관을 둘러보고 있다.

[충북일보] 증평군이 기록관리 발전과 기록문화 확산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2022년 국가기록관리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정부는 매년 6월 9일 '기록의 날'을 기념해 우수 기록관리 기관·단체·개인에게 표창을 하고 있으며, 올해 증평군은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받았다.

군은 지난해 '증평기록관 개관 프로젝트'로 미국의 IDEA (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에서 본상, 국내'잇-어워드(It-Award)에서 대상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의 2관왕을 차지한데 이어 올해 국가기록관리 대통령 표창까지 증평군의 기록관리가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증평군은 2019년부터 민관학이 협력하는 '증평 아카이빙 프로젝트'를 시작해 지역 기록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으며, 2020년에는 증평기록관을 주민 공유공간인 라키비움으로 조성하고 전시·출판·교육 등의 다양한 기록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조례를 통해 지역의 공공과 시민기록을 균형있게 관리하고 시민기록가를 양성·지원하며 마을·단체 기록관 설립 지원의 근거를 마련하는 등 기록자치 실현을 위한 노력도 체계적으로 하고 있다.

정미선 증평기록관장은 "4년째 증평에서는 주민과 함께 지역을 기록하고 역사를 만드는 활동을 해왔다"며 "이번 대통령 표창은 증평사람들이 다같이 만들어낸 결과라 더욱 뜻깊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주민 주도의 지역 아카이빙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증평군은 지역기록을 영구보존하는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하고 있으며 연말부터는 증평기록관과 마을·단체 기록관이 함께 수집·생산한 증평기록을 관리·활용하는 체계를 갖추게 된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