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화물연대 총파업, 충주 건설현장 '비상'

대형아파트, 철도건설 공정 중단 '불가피'

  • 웹출고시간2022.06.08 12:47:42
  • 최종수정2022.06.08 12:47:42
[충북일보] 시멘트 공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충주지역 건설 현장이 초비상 상태다.

8일 시멘트 업계와 경찰 등에 화물연대의 총파업 영향으로 단양시멘트 생산기지의 출하가 이틀째 멈췄다.

7일 단양군 매포읍 한일시멘트 출하장 입구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연 화물연대는 8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조합원들이 출하장 앞 도로를 가득 메우면서 한일시멘트 출하장 진출입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화물연대는 인근 성신양회 단양공장 입구에도 조합원들을 배치했다.

비조합원들의 BCT(벌크시멘트트레일러)는 진입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

시멘트 생산량의 60%를 육로로 운송해 온 한일시멘트와 성신양회는 40%인 철도 운송 비율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수요에 대처할 방침이다.

도내 사업장에서는 아직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뚜렷한 물류 운송방해 행위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나 비조합원들이 무리한 운송을 자제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멘트 공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충주지역 건설 현장은 비상상황이다.

특히 최근 대형아파트와 중부내륙선철도가 추진되는 충주지역은 공정 중단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충주레미콘조합 관계자는 "충주지역 9개 레미콘 업체의 생산 중단이 현실화하면 이 지역 4개 대형 아파트단지 신축 현장과 중부내륙선 철도 건설 현장은 공정 중단 사태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4일 받은 시멘트가 8일이면 동난다"면서 "9일부터는 레미콘 생산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에서 윤건영(62·전 청주교대 총장) 후보가 3선에 도전한 김병우(64·현 교육감)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윤건영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충북교육을 책임지는 수장으로 저를 선택해주신 데에 대해 충북도민과 교육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윤 당선인은 "그동안 충북교육발전을 위해 함께 경쟁한 김병우 후보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새로운 충북교육을 향해 나가는 길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이어 "이번 교육감 선거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만큼 그 과정에서 마음고생과 생각지도 못했던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들이 많다"며 "이제 그 아픔과 앙금을 내려놓고 포용과 화합의 장을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또 "저를 지지해주셨던 분들과 그렇지 않은 분들도 모두 한마음으로 충북교육을 위해 힘써 주시기를 간곡하게 부탁한다"며 "아이들에 대한 교육은 우리의 미래 그 자체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러분이 충북교육감으로 윤건영을 선택한 것은 충북교육개혁에 대한 염원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